[카드뉴스] ‘멀티 페르소나·오팔세대·업글인간’ 등 2020년 트렌드 키워드10
[카드뉴스] ‘멀티 페르소나·오팔세대·업글인간’ 등 2020년 트렌드 키워드10
  • 한승희 기자
  • 승인 2020.01.10 09:37
  • 수정 2020-01-10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한승희 기자] 2020년에는 어떤 새로운 ‘소비 트렌드’가 등장할까. 김난도 교수와 서울대 트렌드 분석센터에서 발행한 ‘트렌드 코리아 2020’의 키워드 10개를 정리해봤다.

■멀티 페르소나

멀티 페르소나란 개인이 상황에 따라 다른 사람으로 변신하여 다양한 정체성을 표출하는 것을 말한다. 즉 직장에서와 퇴근 후의 정체성이 다르고, SNS의 종류에 따라서도 각기 다른 정체성으로 소통하는 것을 말한다.

■라스트핏 이코노미

마지막 순간까지 만족을 최적화 한다는 뜻으로, 온라인과 비대면 사업이 급증하면서 소비자와의 마지막 접점까지 고려해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페어 플레이어

공평하고 올바른 것에 대한 추구가 강해진다는 트렌드 표현으로 제품을 구매할 때도 그 브랜드의 공평성과 선한 영향력을 중시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스트리밍 라이프

음성이나 영상, 애니메이션 등을 실시간으로 재생하는 기법인 스트리밍처럼 소유보다 경험을 중시하는 소비트렌드를 강조한다는 뜻이다.

■초개인화 기술

실시간으로 소비자의 상황과 맥락을 파악하고 고객의 니즈를 예측해서 서비스와 상품을 제공하는 기술을 의미한다. 즉, 현재 패턴을 통해 개인이 원하는 것을 미리 파악하고 적절한 순간에 제시할 수 있는 단계를 말한다.

■팬슈머

상품, 브랜드의 생산 과정에 참여하는 소비자를 뜻하며, 이들은 자신이 키워낸 상품, 브랜드에 적극적인 소비, 비판, 간섭 등을 서슴지 않는다는 특징을 지닌다.

■특화생존

누구에게나 보편적으로 괜찮은 상품보다는 선택된 소수의 확실한 만족이 더 중요해진 것을 의미한다.

■오팔세대

대표적 베이비부머 세대인 '58년 개띠'를 아우르는 말로 이들은 젊은 세대 못지않게 디지털 기술 활용에 능숙하고 최신 트렌드에 뒤쳐지지 않아 새로운 소비층으로 부각되고 있음을 뜻하는 말이다.

■편리미엄

펼리한 것이 곧 프리미엄한 것이라는 뜻으로 바쁜 현대인의 시간과 노력을 아껴주는 것이 새로운 프리미엄의 기준이 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업글인간

자신을 발전시키고 '어제보다 더 나은 나'를 지향하는 젊은 세대를 의미하며 남들이 알아주는 명문대 진학이나 대기업 입사, 승진보다도 어제보다 나은 나를 만들며 매일매일의 성장을 추구하는 것을 뜻한다.


인기기사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