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버닝썬 사건’ 승리에 구속영장 청구
검찰, ‘버닝썬 사건’ 승리에 구속영장 청구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1.10 12:03
  • 수정 2020-01-10 12:03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검찰이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가수 승리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지난해 경찰이 신청한 영장이 기각된 지 8개월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 박승대)는 지난 8일 승리를 상대로 성폭력처벌법 위반 등 7개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승리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13일 오전 10시30분 송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검찰은 도박돈을 원화로 바꾼 ‘환치기’ 혐의를 추가했다. 앞서 승리가 지난 2013년 12월부터 약 3년 6개월 동안 미국 라스베이거스 등에서 상습도박을 하고 미국에서 달러를 빌려 도박 후 국내로 돌아와 도박돈을 원화로 바꾼 혐의다. 경찰은 앞서 승리의 환치기 혐의에 불기소의견으로 결론을 냈다.

검찰은 2015년 9월부터 2016년 1월까지 해외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처벌법 위반)와 카카오톡 메신저로 여성의 나체 사진을 보낸 혐의(성폭력처벌법 위반) 등도 구속영장에 추가했다. 2016년 7월 동업자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와 강남에 '몽키뮤지엄'이라는 유흥주점을 차리고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한 혐의(식품위생법 위반)와 유리홀딩스 자금을 직원 변호사비로 쓴 혐의(횡령)도 있다.

검찰은 양 전 대표와 유 전 대표 등에 대해서는 이번에 구속영장을 청구하지 않았다. 그러나 추가 수사 과정에서 필요성이 있으면 구속영장 청구 여부도 검토할 계획이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해 5월 승리에 대해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 주점 몽키뮤지엄을 일반음식점으로 선고해 영업한 혐의(식품위생법 위반), 버닝썬 운영과 관련해 20억 원을 투자자들과 횡령한 혐의 등을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하지만 법원은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과연 이번에는 승리가 이번에도 법망을 피해갈 수 있을지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사진=한국스포츠경제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