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상X장소연,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에서 부부로 재회
박원상X장소연,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에서 부부로 재회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1.13 07:00
  • 수정 2020-01-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박원상과 장소연이 부부로 함께 또 한번의 연기 호흡을 선보인다.

오는 22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수목극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이하 '더 게임')가 박원상과 장소연의 스틸을 공개했다. MBC '웰컴2라이프'에서 베테랑 수사 콤비인 부장검사와 사무관으로 찰진 케미를 선보였던 박원상과 장소연은 '더 게임'을 통해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춘다. 특히 이번 작품에서 두 사람은 부부로 등장해 더욱 업그레이드 된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극 중에서 박원상은 하나일보의 시경캡 이준희로 분한다. 이준희는 한때 팩트를 통해 진실을 밝히는 열정적인 언론인이 꿈이었던 기자. 하지만 경쟁에서 주목 받으려면 진실이 아닌 돈이 되는 기사를 쫓아야 했고 경쟁에서 이기려면 누군가를 짓밟고 일어서야만 하는 과정을 거쳐 결국엔 사회부 경찰 기자들 사이에서 하늘로 통하는 시경캡이 되었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에는 일에 대한 넘치는 열정을 지닌 이준희의 카리스마가 고스란히 묻어난다. 화이트 셔츠의 소매를 걷어 올린 채 열변을 토하는 이준희는 일에 온 신경을 집중시키고 있어 그 자태만으로도 프로페셔널함을 느끼게 한다.

반면 또 다른 스틸에는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에 직면한 듯 보이는 장소연의 모습이 담겨있다. 얼굴에 핏기 하나 없이 넋이 나간 듯 보이는 장소연은 그 분위기만으로도 무언가 심상치 않은 사건이 벌어졌음을 암시하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여기에 금방이라도 눈물이 쏟아질 것 같은 눈빛과 걱정 가득한 표정은 긴장감을 더욱 배가시키며 어떤 일이 발생한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더 게임'에서 장소연은 평범한 가정주부 유지원으로 분한다. 극 중 이준희의 아내인 유지원은 남편 내조를 잘하는 현모양처이며 딸 미진을 건강하게 키운 지혜로운 어머니이기도 하다. 매 작품마다 캐릭터를 완벽히 흡수해 팔색조 매력을 선보였던 장소연은 이번에도 어김없이 미친 존재감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길 것으로 기대되고 있는 상황. 특히 극 중에서 박원상과 부부로 연기 호흡을 맞추는 만큼 이번에는 어떤 연기 앙상블을 보여줄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와 강력반 형사가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 MBC 새 수목극 '더 게임: 0시를 향하여'는 '하자있는 인간들' 후속으로 오는 22일 오후 8시 55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MBC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