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동시간대 예능 1위…음문석 합류
'미운 우리 새끼', 동시간대 예능 1위…음문석 합류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1.13 11:19
  • 수정 2020-01-13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미운 우리 새끼'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1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는 수도권 가구 시청률 10.4%(전국 가구시청률 10%), 11.2%(10.8%), 13.1%(12.9%)로, 같은 시간에 방송된 ‘슈퍼맨이 돌아왔다’ 10.2%(10.7%), 11.4%(11.3%) 보다 훨씬 앞선 수치로 동시간대 예능 1위를 기록했다. 경쟁력과 화제성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도 4.4%로 전주 대비 0.4%P 상승세를 보였으며 분당 최고 시청률은 15.6%까지 치솟았다.

이날은 결혼 3개월차인 새신랑 배우 김민준이 스페셜 MC로 출연해 결혼 후 달라진일상부터 처남 지드래곤과 일화까지 공개했다. 민준은 지드래곤과 첫 만남에 다소 어색하고 걱정됐지만 이미 지인들에게 자신에 대해서 물어보고 서류 전형에서 합격한 상태여서 안심했다고 밝혔다. 또한 "처남이 은근히 저랑 성격이 비슷하다. 무신경한 척하면서 챙겨준다"며 "누나랑 마주칠 때 모자 두 개를 툭 던져서 누나가 이게 뭐냐고 물으니까 '하나 매형 줘'라고 하더라"라고 언급했다.

MC 서장훈이 “언제 결혼을 결심하게 됐냐?”고 묻자 민준은 “두 번째 만나는 날 아내가 밑반찬을 챙겨서 줬는데, 집에 가서 내가 제일 좋아하는 반찬을 먹는 순간…아, 이건 평생 먹을 수 있겠다…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소개팅 전 아내가 이미 자신에게 호감이 있었다는 것을 알았다”며 “아마 ‘고쳐쓸만하다’고 생각하지 않았을까”라고 말해 솔직한 매력을 선보였다. 이 장면은 이날 15.6%까지 치솟으며 분당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한편 ‘2019년 SBS 연기대상’에서 뜨거운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열혈사제’의 음문석이 ‘미운 남의 새끼’로 첫 합류하는 장면이 예고돼 기대감을 자아냈다. 음문석의 자취 열혈 라이프는 오는 19일 일요일 밤 9시 5분 SBS ‘미운우리 새끼’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SBS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