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효성, 의진과 함께 오겹살-마라탕 폭풍 먹방
전효성, 의진과 함께 오겹살-마라탕 폭풍 먹방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1.13 23:00
  • 수정 2020-01-13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가수 겸 배우 전효성이 패션앤 '어쩌다 마주친'에 출연해 폭풍 먹방으로 눈길을 모았다.

12일 방송된 '어쩌다 마주친'에서 전효성은 의진과 함께 오겹살과 숄더랙을 먹기 위해 슈퍼 골든 포크 전문점을 찾았다.

전효성은 "보통 돼지고기는 직접 구워 먹어야 하는 수고로움이 있는데 여기는 이렇게 다 구워주시니까 편하고 좋다"며 방문한 매장을 호평했다. 또 고리를 먹은 후에는 맛을 춤으로 표현하며 엉뚱하고 귀여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전효성은 이후 의진과 함께 젊은 세대 사이에서 요즘 가장 핫한 음식인 마라탕 전문점을 찾았다. 마라탕을 한 번도 안 먹어봤다는 전효성은 용감하게 마라탕에 도전하겠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전효성은 맛을 본 뒤 "중독성 있는 맛이고, 향신료 향이 나쁘게 다가오지 않아 맛있는 라면 먹는 느낌"이라고 밝혔따.

전효성이 MC로 활약하고 있는 '어쩌다 마주친'은 업그레이드 먹방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맛집, 명소, 볼거리, 즐길 거리, 액티비티 등을 체험하며 시청자에게 전국 방방곡곡의 힐링 아이템을 소개한다.

사진=패션앤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