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첸, 13일 성당서 결혼식… 올 봄 아빠된다
[단독] 첸, 13일 성당서 결혼식… 올 봄 아빠된다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1.13 22:52
  • 수정 2020-01-14 17:52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그룹 엑소의 첸이 이미 결혼식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첸이 지난 13일 성당에서 비연예인 여자 친구와 결혼식을 올렸다고 그의 지인이 전했다. 첸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첸이 소중한 인연을 만나 양가 가족들만 참석한 상태로 결혼식을 치른다"고 밝힌 바 있다. 결혼식을 치를 예정이지 아직 치르는 않았다는 얘기다. 첸은 보도자료와 뜻을 같이 하는 자필 편지를 공개하고 결혼과 아내의 혼전 임신 소식을 알렸지만, 그 역시 결혼 날짜를 언급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지인에 따르면 첸은 13일 이미 결혼식을 올린 것. 첸의 아내는 임신 7개월 차에 접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올 봄에 첸은 한 아이의 아빠가 된다.

첸은 자필 편지를 통해 "소식을 듣고 진심으로 축하해 준 멤버들에게 고맙고 부족한 내게 과분한 사랑을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도 깊이 감사드린다. 항상 감사한 마음 잊지 않고 변함없이 내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며 보내주신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는 13일 한국스포츠경제와 통화에서 첸이 이날 이미 결혼식을 올렸다는 것과 아내가 임신 7개월 차에 접어들었다는 데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첸의 깜짝 고백 이후 팬들의 온도 차는 크다. 일부 팬들은 "솔직하고 용기있는 고백"이라며 축복한다는 반응이지만 또 다른 팬들은 "갑자기 이럴 수가 있나, 열심히 활동하고 있는 팀에게 피해를 주는 일"이라며 당황스럽다는 반응이다. 엑소 갤러리에서는 "갑작스러운 첸의 행보는 팬과의 신뢰를 저버릴 뿐만 아니라 본 그룹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도 느껴지지 않는 이기적인 선택"이라며 퇴출을 요구하는 글까지 올라왔다.

첸은 2012년 엑소 멤버로 데뷔했으며, 지난해 4'사월이 지나면 우리 헤어져요'를 통해 솔로로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SM엔터테인먼트의 보도자료와 첸의 자필편지에서도 밝혔듯 첸은 앞으로도 엑소 멤버로서 열심히 활동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나 결혼 사실이 밝혀진 이후 그의 행보가 과거와 같은 방식으로 이뤄질 수 있을지 높은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