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보람, 엄마 이미영 걱정 “아빠 전영록과 안 만나”
전보람, 엄마 이미영 걱정 “아빠 전영록과 안 만나”
  • 박창욱 기자
  • 승인 2020.01.13 23:42
  • 수정 2020-01-13 2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보람 “아빠 전영록과 안 만나”
전보람 “엄마 이미영, 혼자라 걱정돼”
연기자 전보람이 가족 관계에 대해 고백했다./ SBS '밥은 먹고 다니냐' 캡처
연기자 전보람이 가족 관계에 대해 고백했다./ SBS '밥은 먹고 다니냐' 캡처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걸그룹 티아라 출신으로 연기자로 전향한 전보람이 아빠 전영록과 연락하지 않는다고 고백했다.

전보람은 13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엄마 이미영과 등장했다.

이날 전보람은 부모님의 이혼으로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했다. 초등학교 3학년 때 엄마인 이미영과 이별해 새엄마와 지냈다.

김수미는 "지금은 아빠랑 만나냐"고 묻자 전보람은 "안만난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제 잘못도 있지만 너무 바빴고, 아빠도 가정이 있으시니 전화를 잘 안하신다. 저는 다 이해한다 "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보람은 혼자인 엄마가 걱정이라고 털어놨고, 김수미는 두 사람을 바라보며 "엄마 잘 챙겨줘라"고 다독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