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권상우 "'히트맨'은 준의 가족애와 꿈에 대한 이야기"
[E-핫스팟] 권상우 "'히트맨'은 준의 가족애와 꿈에 대한 이야기"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1.14 17:25
  • 수정 2020-01-14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권상우가 '히트맨'에서 준으로 분한 소감을 밝혔다.

권상우는 14일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히트맨'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출연 소감에 대해 "액션도 있고 코믹적인 부분도 있어서 대중에게 지루하지 않게 다가갔으면 좋겠다"며 "영화가 밝고 재미있기 때문에 육체적으로는 힘들었지만 즐거운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된 전직 암살요원 준(권상우)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스토리의 코믹 액션이다.

영화에서 권상우가 분한 준은 암살요원이었지만 만화를 그리고 싶은 꿈을 향해 달려가는 가장이다. 이에 대해 권상우는 "극 중 가족 이야기가 꿈에 대한 이야기다. 준이 어려운 현실에서도 웹툰 작가가 되고 싶다는 마음 하나로 포기하지 않고 꿋꿋이 버텨내는데 그건 옆에서 지원해주고 묵묵히 지켜주는 와이프와 딸이 있어서 가능한 것이다"라며 "이런 가족의 힘이 '히트맨'에서 준이 끝까지 사건들을 헤쳐나갈 수 있는 원동력이기 때문에 매력적이다. 코믹 영화지만 중간에 가족을 통해 따뜻한 감정을 보여주는 영화"라고 '히트맨'의 장점에 대해 덧붙였다.

준이 전직 암살요원이었기 때문에 권상우는 이번 영화에서도 화려한 액션을 선보였다. 이에 대해 권상우는 "'신의 한수'의 무술 감독이 이번 영화에도 함께 작업을 했기 때문에 촬영하면서 편했다"며 "아무래도 암살 요원이라는 역할 때문에 액션이 기존과는 다른 정교한 스킬이 필요했다"고 액션 연기를 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설명했다.

더불어 권상우는 함께 호흡을 맞춘 정준호에 대해 "(정준호)선배가 '히트맨'을 한다고 했을 때 위안이 되고 버팀목 같은 느낌이라 마음이 편했다. 선배가 초반에 악마교관으로서 근엄한 모습을 보여주고 극이 흐를수록 코미디를 보여주는데 후반으로 갈수록 모든 걸 다 내려놓고 해주니까 덩달아 신나게 할 수 있었다"며 "자동차 신을 찍고난 후 우리 영화가 그래도 재밌게 잘 나오겠다는 생각을 처음으로 했다. 그 때 기억이 많이 난다"며 촬영 에피소드에 대해서도 말했다.

'히트맨'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사진=영화 '히트맨' 스틸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