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독립유공자·유족 의료비 지원 한도 폐지
경기도, 독립유공자·유족 의료비 지원 한도 폐지
  • 김원태 기자
  • 승인 2020.01.15 10:48
  • 수정 2020-01-15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김영표기자] 경기도가 올해부터 200만원이었던 ‘독립유공자 및 유족의료비’의 지원한도를 폐지한다.
이로써 경기도 내에 거주하는 독립유공자와 배우자, 유족(수권자) 및 그 배우자들이 한도액 제한 없이 진료비, 약제비 등 의료비 일체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15일 도에 따르면 그동안 경기도는 도내 지정병원 82개소(보훈처 위탁병원 포함)와 약국 120개소를 중심으로 ‘독립유공자 의료지원사업’을 추진해 했다.
그리고 이 사업을 통해 국가보훈처 위탁병원 이용 시 지원대상에서 제외됐던 독립유공자 배우자는 물론 본인부담금 40%를 부담해야했던 보상금 지급대상 선순위 유족 등이 200만원 한도 내에서 진료비와 약제비를 전액 지원 받아 왔다.
하지만 올해부터 200만 원 지원한도가 폐지됨에 따라 도내 독립유공자와 배우자, 유족들의 의료비 부담이 한층 줄어들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도 관계자는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라는 민선 7기의 정책 방향에 따라 독립유공자와 유족 지원을 강화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나라를 위해 희생한 유공자 예우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