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벗은 제네시스 첫 SUV 'GV80'... "올해 2만4000대 판매 목표"
베일벗은 제네시스 첫 SUV 'GV80'... "올해 2만4000대 판매 목표"
  • 고양=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1.15 13:42
  • 수정 2020-01-15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네시스 첫 SUV모델 출시... 차량가격 6580만원부터
사진=이정민 기자
사진=이정민 기자

[한스경제=(고양) 이정민 기자] "제네시스는 고객의 니즈에만 집중해 왔고 매년 디자인과 품질 고급화로 대한민국 대표 럭셔리 브랜드로 자리잡았습니다. 제네시스만이 제공할 수 있는 한국형 고급미, 첨단 디자인을 갖춘 브랜드 첫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GV80을 공개합니다" 이원희 제네시스 사장이 GV80을 소개하며 이 같이 밝혔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번째 SUV GV80이 베일을 벗었다. 제네시스는 15일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킨텍스(KINTEX)에서 럭셔리 플래그십 스포츠유틸리티차(SUV) GV80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올해 국내 판매목표로 2만4000대를 설정하며 글로벌 시장 진출의 신호탄을 쐈다.

GV80는 제네시스가 처음 선보이는 후륜구동 기반의 대형 SUV 모델이다. 국내 대형 SUV 시장은 벤츠·BMW 등 고급 수입차 브랜드 중심으로 형성돼 있어 GV80의 진출로 판도가 뒤 바뀔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특히 GV80는 국내시장에서 비슷한 체급의 수입차 브랜드 차량보다 가격이 낮다. 

벤츠 GLE가 약 9000만원, BMW X5가 약 1억원, 아우디 Q7과 볼보 XC90가 약 8000만원으로 제네시스는 GV80를 3.0 디젤 모델부터 출시하고, 추후 가솔린 2.5모델과 3.5 터보 모델을 더해 총 3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제네시스가 밝힌 3.0 디젤 모델의 판매가격은 6580만원부터 시작되며 모든 옵션을 포함하면 8000만원대 후반대까지 가격이 올라간다.

제네시스 GV80/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 GV80/사진=제네시스

이날 참석한 이용우 제네시스 부사장은 "5년전 출범한 제네시스가 오늘 새로운 도전을 시작합니다. GV80은 제네시스 브랜드를 이끌어갈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 입니다"라며 운을 뗐다. 

그는 "제네시스는 고객 중심 서비스로 세계 중심 브랜드로 경쟁력을 키워왔고 시장에서 인정받은 상품성은 판매 성장으로 이어졌다"며 "미국, 캐나다, 러시아, 중동 8개국 진출에 이어 2019년에는 호주에도 한국 럭셔리 브랜드를 알리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자동차 가장 큰 시장인 유럽과 중국에서도 진출 준비를 하며 라인업을 강화하고 있다"며 "미국 뉴욕에 브랜드 센터를 오픈할 예정이다. 전세계 어디어서나 동일한 메세지를 전달하면서 원 아이덴티티(One identity)로 글로벌 력서리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할 예정이다" 고 말했다. 

제네시스 브랜드 디자인을 주도한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장 전무는 "외관 디자인 방향은 '역동적인 우아함'으로 새로운 브랜드의 도약을 상징하는 엠블럼은 제네시스의 상징이다"며 "제네시스의 두 라인은 우리만의 강력한 아이콘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GV80는 ▲직렬 6기통 디젤 엔진,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 등 동급 최고의 주행 성능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 기술, 인체공학적 시트 시스템인 에르고 모션(Ergo motion) 시트 등으로 안락한 실내 공간 ▲고속도로 주행보조 ll(HDA ll), 10 에어백 등 뛰어난 주행 편의 및 안전 사양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제네시스 통합 컨트롤러(필기 인식 조작계) 등의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편의 사양으로 혁신적인 상품성을 갖췄다.

GV80는 직렬 6기통 3.0 디젤 엔진을 탑재해 최고 출력 278마력(PS), 최대토크 60.0kgf·m 등 동급 최고 수준의 역동적인 동력 성능을 갖췄으며 복합 연비는 11.8km/ℓ 다. (5인승, 2WD, 19인치 타이어 기준)

제네시스 GV80에는 전방 카메라와 내비게이션 정보를 통해 전방 노면 정보를 사전에 인지, 적합한 서스펜션 제어로 탑승객에게 최적의 승차감을 제공하는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이 최초 적용됐다.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 GV80에는 전방 카메라와 내비게이션 정보를 통해 전방 노면 정보를 사전에 인지, 적합한 서스펜션 제어로 탑승객에게 최적의 승차감을 제공하는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이 최초 적용됐다.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는 역동적이면서도 균형 잡힌 주행 성능을 위해 ▲후륜구동 기반의 SUV에 최적화된 신규 플랫폼을 적용하고 ▲차체 인장강도 증대 ▲핫스탬핑 강판 확대 등 강화된 차체 골격 구조를 통해 험로에서도 뛰어난 주행 성능을 발휘할 수 있게 했다.

제네시스는 GV80에 감성 신기술을 적용해 정숙한 실내 공간을 구현하는 한편, 모든 공간에서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먼저, 주행 중 발생하는 노면소음을 획기적으로 저감해주는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기술(RANC: Road-noise Active Noise Control)을 세계 최초로 적용해 소재와 차체 구조 등 물리적 기술에 의존하던 기존의 소음 제어 기술의 한계를 극복했다.

제네시스는 GV80에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커넥티드 카 신기술을 적용해 최적의 사용환경을 확보했다.

GV80에 적용된 신기술은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 ▲제네시스 카페이(Carpay, In-Car Payment) ▲제네시스 통합 컨트롤러(필기 인식 조작계) 등이다.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은 길 안내 시 실제 주행영상 위에 가상의 주행 안내선을 입혀 운전자의 도로 인지를 돕는 기술이다.

제네시스 GV80/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 GV80/사진=제네시스

차량 전방에 부착된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인포테인먼트 화면에 띄우고, 최적 주행 경로를 가상의 그래픽으로 표시해 운전자가 쉽고 정확하게 경로를 따라 주행할 수 있도록 해준다.

제네시스 카페이는 차량 내 간편 결제 서비스로 주유소나 주차장에서 비용 지불을 해야 하는 경우, 지갑 속 신용카드나 현금을 찾는 번거로움 없이 내비게이션 화면을 통해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장(전무)는 "인간에게 있어서 작은 발걸음이지만 인류 전체에게 있어선 큰 도약이다, 인류

최초 달 착륙한 닐 암스트롱의 말처럼 GV80은 제네시스의 도착지가 아닌 새로운 출발이자 시작"이라면서 "GV80은 우리의 첫 SUV지만, 제네시스 브랜드와 대한민국 자동차 브랜드의 큰 도약이 될 것입니다" 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