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목 제약바이오협회장 “오픈이노베이션 활성화 지원하겠다”
원희목 제약바이오협회장 “오픈이노베이션 활성화 지원하겠다”
  • 김호연 기자
  • 승인 2020.01.15 17:57
  • 수정 2020-01-15 17:57
  • 댓글 0

국내외 제약사와 바이오벤처, 학계, 산업계, 투자자 등 정보교류 위한 혁신 생태계 구축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이 15일 서울 방배동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활성화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제공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올해 ‘오픈 이노베이션 클럽(KPBMA OIC)’을 신설해 개방형 혁신(오픈이노베이션)을 활성화한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은 15일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어 “올해 협회에서는 오픈이노베이션의 판을 깔고 회원사들이 그 주체가 되어 뛸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국내외 제약사와 바이오벤처, 학계와 산업계, 투자자 등이 모여 기술 정보를 교류하는 혁신 생태계를 구축하고자 오픈 이노베이션 클럽을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원 회장은 “신약 개발이나 후보물질 개발을 공동 목표로 하는 기업과 바이오벤처, 스타트업, 연구기관이 모여서 상시로 콘퍼런스를 열고 발표도 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올해 상반기 중 구체적인 시행 방안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국내 제약사의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을 위해 협회 차원의 노력을 약속하며며 정부의 지원도 요청했다.

원 회장은 “올해 30여개 이상의 국내 제약기업이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혁신 신약개발에 도전할 계획이다”라며 “해외 각국 정부에서는 자국 중심의 거점을 확보해 지원하고 있는 만큼 우리 정부도 산업계의 혁신과 도전이 성공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해 달라”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