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현 결혼 후 연락 없어 섭섭한 마음 밝힌 모친
김승현 결혼 후 연락 없어 섭섭한 마음 밝힌 모친
  • 박창욱 기자
  • 승인 2020.01.15 22:17
  • 수정 2020-01-15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티즌들 "부모 마음 다 똑같다"
김승현 결혼. /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 화면 캡처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영화배우 김승현의 모친이 아들에 대한 섭섭한 심경을 밝혔다.

15일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김승현 이사 후 모친의 변화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승현의 모친은 아침으로 양식을 준비했지만 그의 둘째 아들 김승환은 "브런치도 아니고 이게 뭐냐"라고 말했다. 그러자 그의 모친은 "승현이가 좋아하던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승환이 "형은 갔다. 형도 없는데 제가 장남이다"라고 말하자 모친은 아예 방으로 들어가 버렸다.

김승현 모친은 홀로 "승현아, 잘 있냐. 이제 내가 이 집에 눈 둘 데가 없다"라며 김승현을 그리워했다. 김승현 모친은 "제가 아들 승현이 보고 그동안 살아왔잖아요. 장가가더니 연락도 없고 보고 싶은데. 그래서 좀 섭섭했어요"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너 생각나서 전화했다"라며 김승현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김승현은 "뭐 갑자기 생각이 나냐. 바쁘니까 나중에 전화 드릴게요"라고 말했고, 모친은 "바쁘면 엄마가 갈까? 엄마 안 바빠"라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부모 마음 다 똑같다"라고 말하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