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축구, 북한과 상대… '박항서-김학범' 대결 현실화될까
베트남 축구, 북한과 상대… '박항서-김학범' 대결 현실화될까
  • 박종민 기자
  • 승인 2020.01.16 21:48
  • 수정 2020-01-16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U-23 축구 대표팀이 16일 북한과 맞붙는다. 박항서 베트남 감독의 모습. /KFA 제공
베트남 U-23 축구 대표팀이 16일 북한과 맞붙는다. 박항서 베트남 대표팀 감독의 모습. /KF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이 북한과 맞대결을 통해 극적인 8강행에 도전한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16일 오후 10시 15분(이하 한국 시각)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북한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3차전을 벌인다.

베트남은 2무 승점 2로 D조 3위에 올라있다. 앞선 두 경기에서 승점 4(1승 1무)를 기록한 아랍에미리트(UAE)와 요르단에 순위상 뒤져 있다. 베트남이 이날 최종전에서 다득점 승리를 거두면 승점 또는 골득실에서 앞서 극적으로 8강에 오를 수 있다.

베트남이 북한전에서 승리하면 승점 5를 획득한다. 같은 시간 열리는 UAE와 요르단의 3차전 경기에서 승자가 가려진다면, 베트남은 해당 경기 패자(승점 4, 1승 1무 1패)를 제치고 조 2위로 8강에 진출할 수 있다. 물론 다득점이 수반돼야 한다. 만약 베트남이 북한전에서 승리하고 UAE와 요르단이 무승부를 거둔다면 세 팀 모두 1승 2무로 승점이 같아지기 때문이다.

베트남이 8강에 오를 경우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 대표팀과 맞붙게 돼 또 하나의 흥행 카드가 완성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