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쏘나타·코나EV, 美 ‘최고 10대 엔진’ 동시 수상 '쾌거'
현대차 쏘나타·코나EV, 美 ‘최고 10대 엔진’ 동시 수상 '쾌거'
  • 강한빛 기자
  • 승인 2020.01.17 10:52
  • 수정 2020-01-17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2020 10대 엔진·동력시스템’ 2년 연속 두 개 파워트레인 수상
16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2020 Wards 10 Best Engines & Propulsion Systems’ 시상식에서 가변사이클엔진리서치랩 하경표 연구위원(오른쪽)과 전동화개발실 정진환 상무가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현대자동차
16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2020 Wards 10 Best Engines & Propulsion Systems’ 시상식에서 가변사이클엔진리서치랩 하경표 연구위원(오른쪽)과 전동화개발실 정진환 상무가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현대자동차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현대자동차 파워트레인 2종이 미국 저명 자동차 매체가 뽑은 최고 10대 엔진에 선정됐다.

현대자동차는 16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워즈오토(WardsAuto)’가 선정한 ‘2020 워즈오토 10대 엔진&동력시스템’에 쏘나타의 스마트스트림 1.6 터보 엔진과 코나 일렉트릭의 파워트레인이 동시에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스마트스트림 1.6 터보 엔진은 현대차그룹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연속 가변 밸브 듀레이션(이하 CVVD:Continuously Variable Valve Duration) 기술을 적용해 쏘나타에 처음으로 탑재됐다.

CVVD는 기존의 연속 가변 밸브 타이밍(CVVT:Continuously Variable Valve Timing)이나 연속 가변 밸브 리프트(CVVL:Continuously Variable Valve Lift) 기술에서는 조절이 불가능했던 밸브 듀레이션을 제어함으로써 운전 상황에 따라 최적의 밸브 듀레이션을 구현해 상충관계인 엔진의 출력과 연료효율성을 동시에 향상시키면서 배출가스까지 줄여주는 것이 특징이다. CVVD 기술 적용시 엔진 성능은 4%이상, 연비는 5%이상 향상되며 배출가스는 12%이상 저감할 수 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쏘나타/사진=현대자동차
쏘나타/사진=현대자동차

쏘나타에 탑재된 스마트스트림 1.6 터보 엔진에는 ▲저압 배기가스 재순환 시스템(LP EGR) ▲통합 열관리 시스템(ITMS; Integrated Thermal Management System) ▲350bar 직분사 시스템 ▲마찰저감 엔진 무빙시스템 등 신기술도 적용돼 최고출력 180마력, 최대토크 265N·m(27.0kgf·m)의 동력성능과 13.7km/l의 복합연비로 이전 쏘나타 1.6 터보 모델의 동력성능을 유지하면서도 연비는 7% 향상된 게 특징이다.

워즈오토의 편집장 톰 머피는 쏘나타에 대해 “현대차의 신형 4기통 터보 엔진 기술은 정말 수준이 높다”며 “강력한 성능과 높은 효율성을 확보해 데일리카로 손색이 없고 세계 최초로 개발된 CVVD 기술이 적용됐다”고 평했다.

코나 일렉트릭에 탑재된 전기차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150kW(약 204마력), 최대토크 395N·m(40.3kgf·m)를 발휘하는 고효율·고출력 영구자석 모터를 적용해 강력한 동력성능을 발휘한다.

64kWh의 고용량 리튬이온 배터리와 고효율 고전압시스템, 회생제동시스템 등을 통해 1회 충전 최대 406km(국내 인증 기준)의 주행가능거리를 확보함으로써 이 부문 2년 연속 수상의 큰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현대차는 "올해 전기차, 수소전기차, 내연기관 등 총 6개의 파워트레인으로 최다 후보를 배출해 전동화와 기존 내연기관 개선 등 급변하는 시장 상황에 따라 다양한 파워트레인 신기술을 지속 개발하는 선도 기업임을 입증했다"고 평가했다.

현대차그룹은 앞서 2008년 1세대 제네시스(BH)에 탑재됐던 가솔린 4.6L 타우 엔진을 시작으로 2014년부터는 6년 연속, 총 12회(기아 스팅어 포함)의 최고 10대 엔진을 수상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규 터보 엔진과 전기차파워트레인의 워즈오토 10대 엔진 수상을 통해 내연기관은 물론 친환경 차량까지 파워트레인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며 “지속적인 기술 개발로 다양한 라인업을 확대해 미래 자동차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