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설 연휴 중기에 12조8000억원 지원
정부, 설 연휴 중기에 12조8000억원 지원
  • 김형일 기자
  • 승인 2020.01.19 17:31
  • 수정 2020-01-19 17:31
  • 댓글 0

만기 대출 연체 이자 없이 연장
금융위원회가 경영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자금부담을 덜기 위해 12조8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연합뉴스
금융위원회가 경영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자금부담을 덜기 위해 12조8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정부가 설 연휴를 앞두고 중소기업·소상공인에게 12조8000억원 규모의 특별자금과 보증을 푼다.

19일 금융위는 경영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자금부담을 덜기 위해 정책금융기관을 통한 특별 자금대출 및 보증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먼저 다음달 9일까지 중소기업에 운전자금과 결제성 자금 등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KDB산업·IBK기업은행 등 국책은행을 통해 9조3000억원의 설 특별자금을 공급한다. 대출은 0.6%p 범위 내에서 추가 금리 인하 혜택도 제공한다. 

또 설 연휴 예상되는 대금결제, 상여금 지급 등 소요자금 증가에 대응해 신용보증기금을 통해 3조5000억원 규모의 보증을 지원한다. 신규보증 7000억원, 만기연장 2조8000억원 규모다. 

중소기업의 보증료와 보증비율도 조정된다. 수출중소기업의 보증료는 0.3%p 내려가고 보증비율은 95%로 우대된다. 유망창업기업의 보증료는 최대 0.7%p 인하되고 보증비율은 90~100%로 우대된다. 

전통시장 상인에 대해서도 긴급사업자금 50억원이 지원된다. 서민금융진흥원이 미소금융을 통해 명절성수품 구매대금 50억원을 상인회에 추가로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지자체에서 추천한 우수시장 상인회로 상인회당 2억원 이내로 지원된다. 오는 5월말까지 상환을 조건으로 금리 4.5% 이내(평균 3.1%)로 공급된다. 

연휴기간 중소가맹점의 자금애로 해소를 위해 카드사용에 따른 가맹점 대금 지급주기도 단축된다. 현행은 ‘카드사용일+3영업일’이지만 ‘카드사용일+2영업일’로 줄어든다. 

또 금융위는 설 연휴 동안 금융거래 불편을 줄이기 위해 설 연휴 중에 대출 만기가 도래한 고객에 대해서는 연휴 직전 영업일인 23일에 중도상환수수료 없이 조기 상환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설 연휴 중 대출만기가 도래할 경우 연휴 직후 영업일인 28일로 만기가 자동 연장된다. 이외에 카드·보험·통신의 이용대금 결제일이 설 연휴 중에 도래하는 경우 영업일인 28일에 출금된다. 

금융위는 고객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금융회사가 휴무내용, 만기 변동 등 금융거래 유의사항을 안내하도록 했다. 설 연휴 중 금융거래가 중단되는 금융회사도 이를 고객에게 공지하도록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