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임상의사 8명 공채…의약품 7명·의료기기 1명
식약처, 임상의사 8명 공채…의약품 7명·의료기기 1명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1.20 11:30
  • 수정 2020-01-20 11:30
  • 댓글 0

내달 7일까지 원서접수…임상심사 분야 전문성 강화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신약·세포치료제 등 신기술 의료제품의 임상자료를 전문적으로 심사할 수 있는 유능한 임상 의사를 오는 2월 7일까지 공개채용에 나선다.

20일 식약처에 따르면 이번 채용 인원은 총 8명(의약품 분야 7명, 의료기기 분야 1명)이며, 의사면허증 소지자로 2년 이상의 경력이 있는 의사이면 연령과 전공분야 제한 없이 지원할 수 있다.

채용 절차는 △응시원서 접수 △ 서류전형 △ 면접시험 △ 합격자 발표의 순으로 원서접수는 내달 7일까지이며 서류전형은 10일, 서류전형 합격자발표는 11일 개별 통지된다. 면접시험은 14일 예정이며 21일 개별 통지될 예정이다. 면접장소 및 시간은 별도 통보한다.

근무지는 본인이 희망하는 지역(경기도 과천청사 또는 충북 오송청사)으로 선택이 가능하며 근무일 또한 주 3~5일로 탄력적으로 조정할 수 있다.

또한 4대 보험(건강보험, 고용보험, 산재보험, 국민연금) 가입과 유연근무, 육아시간, 육아휴직, 자녀돌봄휴가 등 공무원과 동등한 수준의 복지혜택이 제공된다.

고용석 식약처 의약품심사조정과장(직무대리)는 “임상심사 분야의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임상의사 채용을 계획했다”며, “우리나라 의약품 안전을 책임질 유능한 인재들이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