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 기업은행장 출근 막은 노조...은행권 최장 기록
윤종원 기업은행장 출근 막은 노조...은행권 최장 기록
  • 김형일 기자
  • 승인 2020.01.20 15:05
  • 수정 2020-01-20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종원 신임 IBK기업은행장(왼쪽)이 본점 집무실에 출근하지 못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종원 신임 IBK기업은행장(왼쪽)이 본점 집무실에 출근하지 못하고 있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윤종원 신임 IBK기업은행장이 취임 18일 차에도 본점 집무실에 출근하지 못했다. 2013년 이건호 국민은행장(14일)을 넘어선 최장기 기록이다.

20일 은행권에 따르면 윤 행장은 서울 중구에 위치한 기업은행 본점 집무실로 출근을 시도했지만, 발길을 돌려야 했다. 지난 2013년 이건호 전 KB국민은행장의 14일 출근 실패 기록을 넘어섰다.

기업은행 노조는 현재 ‘낙하산 행장’ 반대를 외치며 정부와 여당의 사과 재발 방직 약속을 요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업은행장의 인사권은 정부에게 있다고 말했지만, 여전히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는 모양새다. 

당초 은행권에선 윤 행장을 둘러싼 기업은행 내부의 갈등이 지난주에 정리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왔다. 윤 행장이 몇 차례에 걸쳐 노조에 대화를 제안했고 노조 내부에서도 갈등 장기화에 따른 경영 공백과 기업은행의 이미지 실추, 고객 불편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와서다. 

그러나 노조는 행장을 제청하는 금융위원회, 임명하는 청와대 또 지난 대선에서 금융노조와 ‘낙하산 인사 근절’ 등의 내용으로 정책협약을 맺었던 더불어민주당과 우선 대화한다는 입장을 유지 중이다. 

기업은행 노조는 오히려 성명서를 잇달아 발표하며 반발하고 있다. 지난 16일 노조가 발표한 성명서에는 지난 2013년 당시 기업은행장 후보로 올랐던 허경욱 전 기획재정부 차관을 낙하산 인사, 관치라며 낙마시켰지만, 오히려 윤 은행장을 임명한 정부와 여당을 비판했다.

지난 14일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직후 기업은행 노조는 문 대통령이 야당 시절 낙하산 인사를 반대하고 낙하산 근절을 약속했음에도 왜 낙하산을 임명하냐고 주장했다. 

향후 기업은행 노조의 행보에 대해서는 엇갈린 의견이 나오고 있다. 

오는 21일 한국노총 위원장 선거에 출마한 후보들 모두가 선거 직후 기업은행 노조에 힘을 보태기로 한 점이 기업은행 노조의 출근 저지 투쟁에 힘이 실릴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또 민주노총 산하 사무금융노조와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노조가 지난 9~10일 연대 의사를 전했다는 점도 덧붙였다. 

반면 설 연휴 이후 기업은행 노조의 투쟁이 한풀 꺾일 것이라는 의견도 존재한다. 기업은행 지분의 절반 이상을 정부가 가지고 있고 그동안 내부 출신 인사 3명이 행장으로 있으면서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는 의견도 있어서다. 

특히 내부 인사가 행장에 오르면서 기업은행 내부에서는 줄서기 문화와 파벌 문화 등 부작용이 생겨났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