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30대 나이 믿기지 않는 우월한 교복핏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30대 나이 믿기지 않는 우월한 교복핏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1.21 00:25
  • 수정 2020-01-21 00:25
  • 댓글 0

[한스경제=양지원 기자]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의 범상치 않은 고등학교 시절이 포착됐다.

‘초콜릿’ 후속으로 오는 31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극 ‘이태원 클라쓰’ 측은 20일, 순수하고 다부진 열아홉 소년 박새로이(박서준)의 모습을 공개했다.

‘이태원 클라쓰’는 불합리한 세상 속, 고집과 객기로 뭉친 청춘들의 ‘힙’한 반란을 그린 작품이다. 세계를 압축해 놓은 듯한 이태원의 작은 거리에서 각자의 가치관으로 자유를 쫓는 그들의 창업 신화가 다이내믹하게 펼쳐진다. 동명의 다음 웹툰을 원작으로 박서준, 김다미, 유재명, 권나라 등이 출연한다.

박서준은 현실판 박새로이를 완벽하게 구현하며 원작 마니아와 드라마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공개된 박새로이의 고등학교 시절 역시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한다. 밤톨 머리에 단정한 교복 차림으로 선 전학생 박새로이의 모습이 흥미롭다. 순수하고 수더분한 얼굴과 대비를 이루는 다부진 눈빛에서 떡잎부터 남다른 소년의 패기가 고스란히 전해진다.

가진 건 없지만 소신만큼은 남부럽지 않은 박새로이는 전학 첫날부터 제대로 꼬여버린다. 과연 박새로이를 더 뜨겁고 단단하게 변화시킨 사건은 무엇일지 숨겨진 과거사(史)에 궁금증을 더한다.

‘이태원 클라쓰’ 제작진은 “소신 하나로 이태원 접수에 나선 박새로이의 과거는 캐릭터를 변화시키는 포인트이자 극 전반을 이끄는 주요 사건인 만큼, 첫 방송을 놓치지 말고 집중해 달라”며 “박새로이의 감정선을 극대화하는 박서준의 열연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태원 클라쓰’는 ‘구르미 그린 달빛’, ‘연애의 발견’ 등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성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원작자 조광진 작가가 직접 대본 집필을 맡았다.

사진=JTBC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