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박해진X이시훈, 촬영장에서도 '훈훈'…남남케미 선보인다
‘포레스트’ 박해진X이시훈, 촬영장에서도 '훈훈'…남남케미 선보인다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1.21 15:36
  • 수정 2020-01-21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배우 박해진이 '포레스트'에서 남남케미를 선보인다.

29일 첫 방송되는 KBS 수목극 ‘포레스트’로 돌아오는 박해진이 극강의 남남케미를 기대하게 하고 있다. ‘포레스트’는 현실적인 욕망을 지닌 인물들이 각자 행복하지 않은 기억으로 입은 마음의 상처를 숲이라는 공간에 모여들면서 치유해나가고 행복의 본질을 깨닫는 내용을 그린 작품이다. 복잡하고 피곤한 생활 속에 늘 힐링을 찾는 현대인들에게 진한 감동과 인간애의 메시지를 전하는 드라마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극중 박해진은 냉철한 완벽주의자인 M&A 전문가 강산혁 역할을 맡았다. 산혁은 이후 우여곡절 끝에 119 특수구조대원으로 잠입해 그 어떤 목적 의식보다 사람을 살리겠다는 순수한 열정을 드러내는 인물이다. 그런 그에게는 충직한 오른팔이자 강산혁을 유일하게 주무르는 남자인 비서 형수(이시훈)가 항상 함께 한다.

산혁을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는 형수는 "아우~ 나 없음 암것도 못하는 우리 강산혁님!!"이라며 산혁을 살뜰히 챙긴다. 항상 반듯한 산혁 또한 형수 앞에서만큼은 본 모습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실제 촬영장에서도 두 배우는 찰떡호흡을 자랑해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박해진은 "대본을 보고 이시훈 씨가 떠올랐다. 바로 감독님께 얘기했고 감독님도 형수역에 이시훈 만큼 잘할 배우가 없다고 기뻐 해주셔서 무척 다행이었다"라며 "연기호흡도 나무랄데 없이 좋았고, 참 좋은 인성을 가진 배우여서 더욱 재밌었다"고 배우 이시훈을 높이 샀다.

이처럼 두 사람이 보여주는 남남케미는 작품의 큰 관전 포인트로 자리할 것으로 보인다. 29일 찾아오는 드라마 ‘포레스트’ 속 두 사람의 케미는 놓치지 말아야 한다. ‘포레스트’는 ‘99억의 여자’ 후속으로 2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