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1% 이상 급락....2230선으로 후퇴
코스피, 1% 이상 급락....2230선으로 후퇴
  • 김형일 기자
  • 승인 2020.01.21 17:11
  • 수정 2020-01-21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코스피가 1% 이상 하락하며 2230선으로 후퇴했다. 아시아 주가지수 하락과 중국 ‘우한 폐렴’의 확산, 국제통화기금(IMF)의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 하향 조정 등의 영향이다. 

21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2.95포인트(1.01%) 내린 2239.69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장보다 2.83포인트(0.13%) 내린 2259.81에 출발한 뒤 혼조세를 보이다 하락 마감했다. 

투자 주체별로는 외국인이 2043억원, 기관이 1853억원을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은 3611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서는 삼성전자(-1.60%)와 SK하이닉스(-0.60%), 네이버(-2.93%), 현대차(-0.85%), LG화학(-2.68%), 현대모비스(-2.03%), 포스코(-1.21%)가 떨어졌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은 보합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95포인트(1.02%) 떨어진 676.52로 거래를 마쳤다. 

투자자별 동향을 살펴보면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1316억원, 528억원을 순매도했고 개인이 1842억원을 순매수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8.9원 오른 1167.0원에 종료했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61.44원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