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아스날] 드라마틱한 2-2 무승부, 그들에게 포기란 없었다
[첼시 아스날] 드라마틱한 2-2 무승부, 그들에게 포기란 없었다
  • 조성진 기자
  • 승인 2020.01.22 07:32
  • 수정 2020-01-22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스날, 수적 열세에도 첼시 상대로 무승부 기록
첼시 아스날. / 아스날 인스타그램

[한스경제=조성진 기자] 아스날이 주장 엑토르 베에린의 동점골을 앞세워 첼시와의 경기를 무승부로 마쳤다. 

22일(한국 시간 기준) 아스날이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첼시 원정경기를 2-2로 비겼다.

이날 경기는 초반부터 첼시가 아스날을 압도했다. 전반 26분, 슈코드란 무스타피가 베른트 레노 골키퍼에게 백패스를 한다는 것이 너무 짧았다. 이 공을 가로챈 태미 에이브러햄이 골문으로 돌진할 때 다비드 루이스가 따라붙어 넘어뜨려 버렸다. 루이스의 퇴장과 함께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전반 28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조르지뉴가 특유의 '깡충 뛰기'로 득점에 성공했다.

하지만 아스날은 후반 19분 가브리엘 마르티넬리가 팀의 첫 번째 슈팅을 득점으로 만들었다. 아스날은 후반 39분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에게 골을 허용하며 다시 첼시에게 주도권을 내줬다. 아스날은 이미 늦은 듯 보이는 시점에 베예린의 기습적인 골로 또 동점을 만들어냈다.

이로써 아스날은 6승12무6패(승점 30)로 2020-2021시즌에서 10위를, 첼시는 12승4무8패(승점 40)로 4위를 유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