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장지연 사생활 폭로…김건모 측 "법적 대응"
'가세연' 장지연 사생활 폭로…김건모 측 "법적 대응"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1.22 08:38
  • 수정 2020-01-22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가수 김건모 측이 가로세로연구소에 대해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 18일 대구 엑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진행된 강연회에서 김건모의 부인 장지연에 대해 확인되지 않은 추측성 폭로를 했다. 이에 김건모는 소속사를 통해 가로세로연구소에 대해 법적인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출연진인 강용석, 김용호, 김세의는 “남자관계가 복잡했다고 한다” “남자 배우와 동거도 했다더라” 등의 발언을 했다. 1000여 명의 청중들에게 “이건 보안 유지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장지연과 동거를 했다는 남자 배우의 실명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 “지금 그 여성은 다른 남성과 결혼을 한다고 뉴스에 나온다. 그분을 이번에 처음 알았는데 업계에 취재해보니까 (남자관계가) 유명하더라. 이OO 만날 때 주변에 자랑을 많이 하고 다녔다더라”라는 식이었다.

이에 김건모 소속사 건음기획은 복수 언론을 통해 “해당 발언의 강연 녹취 자료를 찾는 중”이라며 “결혼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확인되지 않은 남자관계들을 들먹이며 가족을 공격하는 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SBS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