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중독예방시민연대로부터 제2회 이용자보호대상 받아
한국마사회, 중독예방시민연대로부터 제2회 이용자보호대상 받아
  • 이상빈 기자
  • 승인 2020.01.22 10:33
  • 수정 2020-01-22 10:33
  • 댓글 0

14일 한국마사회가 제2회 이용자보호대상을 받았다. 사진은 강현수 한국마사회 고객보호처장. /한국마사회
한국마사회가 14일 제2회 이용자보호대상을 받았다. /한국마사회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한국마사회가 2019년 사행산업 부문에서 중독예방과 불법 근절을 위해 노력한 공로를 인정받아 14일 중독예방시민연대(상임대표 김규호 목사)로부터 제2회 이용자보호대상을 받았다. 

중독예방시민연대는 도박, 게임 등 각종 중독 폐해를 막기 위한 예방, 치유, 재활 활동을 위해 설립된 시민단체다. 2019년 한 해 동안 불법도박과 사행성 게임으로부터 국민 정신 건강과 재산 보호를 위해 제도 개선, 예방 활동 및 홍보 등에 앞장선 개인과 기관, 단체를 대상으로 수상자를 선정했다.

시민사회 활동가들이 직접 평가에 참여했고 안전 장치 확보와 법규 준수 등 항목을 평가했다.

한국마사회 유캔센터는 초기 이용객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경마공원 초보교실’에서 이용자 책임 경마 인식 교육 및 중독 예방교육을 시행했다.

더불어 ‘경마 건전레저 캠페인’으로 전 사업장에서 예방교육 및 상담, 건전 구매 홍보 등을 진행했다. 이 같은 현장 및 고객 접점 중심 적극적인 이용자보호활동 공로를 인정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