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협회, MIT 통한 美 바이오생태계 진출 박차
제약바이오협회, MIT 통한 美 바이오생태계 진출 박차
  • 김호연 기자
  • 승인 2020.01.22 11:19
  • 수정 2020-01-22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21일 서울 방배동 제약회관에서 ‘미국 메사추세츠공대 산·학 협력프로그램(MIT ILP)’ 설명회를 열었다./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제공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지난 21일 서울 방배동 제약회관에서 개최한 ‘미국 메사추세츠공대 산·학 협력프로그램(MIT ILP)’ 설명회가 열렸다고 22일 밝혔다.

MIT ILP(Industrial Liaison Program)는 전 세계 약 260개 기업이 회원으로 가입한 산·학 협력프로그램이다. MIT ILP는 보스턴 켄달스퀘어에 위치한 150개 이상의 연구소와 3000명 이상의 교수·연구진, 1800여 개의 스타트업 등을 토대로 첨단 기술의 상업적 성과를 위한 네트워크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번 설명회는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이 지난해 11월 미국 보스턴에서 MIT와 논의한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활성화 방안의 후속조치다.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의 수요 파악과 산·학 협력프로그램 설명을 위해 MIT 생명과학 담당 주요 인사 및 인공지능(AI) 기반 신약개발 스타트업 대표 등이 참가하게 됐다.

이날 존 로버트 MIT 수석 이사는 ILP에 가입한 생명과학 기업들의 성공 사례를 소개하며, 한국의 제약바이오기업도 ILP를 통해 MIT 교수·스타트업 등과 맞춤형 개별 미팅 및 컨퍼런스 참여 혜택 등을 다양하게 누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존 로버트 이사는 “미국 보스턴에서는 기업과 대학·정부기관·스타트업 등이 협력해 혁신적인 성공 사례를 만들고 있다”라며 “협회와 컨소시엄을 통한 한국 제약사들의 참여도 큰 기대를 갖고 있다”라고 말했다.

MIT ILP의 스타트업 익스체인지 프로그램의 경우 연간 약 600회 이상의 비즈니스 미팅을 주선한다. 기업마다 프로그램 디렉터를 배정해 관심 분야의 연구진, 스타트업 등과 하루에도 수차례 미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식이다.

존 로버트 이사는 “워낙 많은 교수진과 스타트업이 있다 보니 예상치 않은 훌륭한 파트너를 찾기도 한다”라며 “MIT에 와서 경험하기 전에는 이게 중요한지도 모를 수 있지만, 보스턴 켄달스퀘어의 바이오 생태계에서는 사업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빠르게 발전할 수 있는 기회가 많다”라고 설명했다.

협회는 이번 설명회를 시작으로 관심이 있는 국내 제약사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MIT ILP에 참여할 계획이다.

원희목 회장은 “미국은 글로벌 제약바이오산업의 45% 이상을 차지하는 선진 시장으로, 그중 보스턴은 최고 수준의 대학과 병원, 스타트업, 다국적 제약사 R&D 본부 등이 자리 잡아 혁신의 글로벌 허브로 급부상하고 있다”라며 “올해는 오픈 이노베이션이 역동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글로벌 생태계에 우리 제약바이오산업이 적극적으로 뛰어드는 한 해가 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