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저소득 아동의 연휴 끼니 책임진다
수원시, 저소득 아동의 연휴 끼니 책임진다
  • 김원태 기자
  • 승인 2020.01.22 15:59
  • 수정 2020-01-22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김원태기자] 수원시가 설 명절을 앞두고 기존 급식 제공자의 귀향, 휴무 등으로 결식이 우려되는 저소득층 가정 아이들을 위해 급식을 지원한다.
시는 설 연휴 기간인 24일부터 27일까지 관내 음식점, 편의점 등 895개소를 급식지원 가맹점으로 지정·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지원을 받는 아동은 아동급식전자카드(G-Dream card)를 이용해 지정 가맹점에서 한 끼 6천원에 한해 조식·중식·석식을 이용할 수 있다.

식당 방문을 위해 버스 등 대중교통 이용이 필요하거나 거주지 인근에 문을 여는 지정 식당이 없는 경우에는 반찬·간식 등을 연휴 전에 미리 제공한다.
조리 능력이 부족한 초등학교 저학년 아동에게는 가급적 조리가 완료된 형태의 급식을 제공하고, 부녀회·시민단체·민간단체 관계자들과 민·관 합동 급식 네트워크를 구축해 아동을 돌볼 예정이다.
시 보육아동과 관계자는 “설 명절에 밥을 굶는 아이들이 없도록 급식을 제공하고, 더욱 따뜻하게 보살피겠다”면서 “결식 우려가 있는 아이를 대상으로 한 ‘아동 급식 지원’은 상시 신청이 가능한 만큼, 도움이 필요하면 언제든지 주소지 동 행정복지센터로 방문해 신청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시는 지난 7일부터 17일까지 동 행정복지센터와 협력해 연휴 기간 결식이 우려되는 아동을 조사, 현황을 파악하고 해당 가정에 명절 기간 이용 가능한 가맹점 목록·이용방법 등을 안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