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에도 ‘어닝 서프라이즈’… 영업익 64.6% 증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에도 ‘어닝 서프라이즈’… 영업익 64.6% 증가
  • 김호연 기자
  • 승인 2020.01.22 17:13
  • 수정 2020-01-22 17:13
  • 댓글 0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영업이익이 917억원으로 2018년 대비 64.6% 증가했다고 22일 공시했다. 지난해 불거진 분식회계 의혹으로 재판이 진행 중임에도 깜짝실적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716억원으로 30.9% 늘었으나 순이익은 2029억원으로 9.5% 줄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3공장을 비롯해 전체 공장의 가동률이 높아진 데다 환율 개선 효과가 더해져 매출과 영업이익이 일제히 늘었다고 설명했다. 순이익은 2018년에 일회성 이익이 반영된 데 따른 기저효과로 감소했다고 덧붙였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8년 11월 바이오젠과의 자산양수도 종결 후 유입된 현금 3892억원이 당시 순이익에 반영된 바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러한 투자주식 처분이익을 제외하면 2019년 순이익은 실질적으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