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호주 꺾고 2020 AFC U-23 챔피언십 결승행…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한국, 호주 꺾고 2020 AFC U-23 챔피언십 결승행…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 이상빈 기자
  • 승인 2020.01.23 00:13
  • 수정 2020-01-23 0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김대원-이동경 연속골로 호주 2-0 제압
2020 AFC U-23 챔피언십 결승 진출
2020 도쿄 하계올림픽 본선 출전권도 확보
한국 U-23 축구 국가대표팀이 22일 호주를 꺾고 2020 AFC U-23 챔피언십 결승에 안착했다. /AFC 트위터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국가대표팀이 호주를 꺾고 마침내 2020 도쿄 하계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거머쥐었다.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무대를 밟는 대기록도 썼다.

한국은 22일(한국 시각)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호주를 상대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을 치러 2-0으로 승리했다. 전반전을 득점 없이 마친 뒤 후반전에만 두 골을 퍼부으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김대원과 이동경이 연속골을 터뜨려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대회 결승에 진출한 한국은 아시아에 배정된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권 3장 중 하나를 확보했다. 한국은 26일 방콕 라자망갈라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우즈베키스탄을 1-0으로 제압한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 결승전을 치른다.

한국은 호주와 4강전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AFC 트위터

4-2-3-1 전형으로 호주를 상대한 한국은 오세훈이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하고 정승원, 김대원, 엄원상이 2선을 책임졌다. 김동현과 원두재가 3선에 자리하고 강윤성, 이상민, 정태욱, 이유현이 수비진을 맡았다.

전반 24분 페널티 아크 정면에서 시도한 오세훈의 왼발 터닝슛이 골대를 맞고 나왔다. 전반전 한국이 기록한 가장 좋은 유효 슈팅이었다. 34분엔 강윤성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호주 수비수 발에 걸려 넘어졌으나 주심이 반칙을 선언하지 않았다.

이후에도 한국은 공격을 주도하며 호주를 몰아붙였다. 골 결정력에서 아쉬움을 보이며 후반전을 기약했다.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김학범 대표팀 감독은 엄원상을 빼고 측면 미드필더와 처진 공격수를 모두 소화하는 이동준을 투입해 반전 시나리오를 써내려갔다.

후반 11분 선제골을 터뜨린 김대원. /AFC 트위터  

끊임없이 호주 골문을 두드린 끝에 선제골이 터졌다. 후반 11분 이유현이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시도한 슈팅이 골대 왼쪽 포스트를 맞고 나왔다. 끝까지 쇄도하던 김대원이 공을 골문으로 차 넣어 마침내 득점에 성공했다.

1-0 리드를 잡자 김 감독은 후반 19분에 정승원을 불러들이고 요르단과 8강전 결승골 주인공 이동경을 출전시켰다. 김 감독이 강조하던 ‘조커’로 다시 한번 승부수를 띄웠다.

이동경 조커 카드는 또다시 적중했다. 후반 31분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주무기인 왼발로 골대 오른쪽 구석을 향해 슈팅했다. 그의 발끝을 떠난 공은 포스트를 맞고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이동경의 두 경기 연속골.

이후 한국은 남은 교체 카드 없이 지키기에 돌입했다. 후반 추가시간으로 3분이 주어졌고 끝까지 호주의 공세를 막아내 2-0 승리 마침표를 찍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