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곡의 벽' 현대건설, KGC에 접전 끝 진땀승
'통곡의 벽' 현대건설, KGC에 접전 끝 진땀승
  • 이정인 기자
  • 승인 2020.01.23 21:48
  • 수정 2020-01-23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 /KOVO
현대건설. /KOVO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여자배구 현대건설이 센터진의 활약을 앞세워 KGC인삼공사를 제압했다.

현대건설은 23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도드람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경기에서 KGC인삼공사를 세트 스코어 3-2(25-12, 25-22, 22-25, 23-25, 22-20)로 이겼다.

여자부 1위 현대건설(14승 4패·승점 38)은 이날 승리로 승점 2를 더하고 2위 흥국생명(승점 34)과의 간격을 승점 4로 벌리며 선두 굳히기에 나섰다.

5위 KGC인삼공사는 2연승을 마감했지만 선두 현대건설을 상대로 승점 1을 챙긴 것이 위안이었다.

국내 최강 센터진의 활약이 빛났다. 국가대표 센터 양효진과 지난 시즌 신인왕에 빛나는 2년 차 정지윤이 현대건설의 승리에 앞장섰다.

양효진과 정지윤은 각각 29점, 21점을 올렸다. 양효진은 개인 블로킹 한 경기 최다인 11개를 올리며 KGC의 공격을 봉쇄했다. 정지윤도 5개를 기록하며 '통곡의 벽'을 구축했다.  현대건설은 두 선수의 활약 속에 블로킹 싸움에서 19-7로 KGC인삼공사를 압도했다.


KGC는 '주포' 발렌티나 디우프가 양 팀 최다인 45점을 올리며 맹활약했지만, 뒷심에서 밀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