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인천공항, 설연휴 앞두고 검역 초비상
‘우한폐렴’ 인천공항, 설연휴 앞두고 검역 초비상
  • 고예인 기자
  • 승인 2020.01.24 06:38
  • 수정 2020-01-24 10:11
  • 댓글 0

우한 직항편에 전용게이트 설치해 2단계 검역... 대한항공 전용게이트 지정 운용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우한 폐렴' 확산 우려 속에 설 연휴를 앞둔 인천국제공항이 검역과 위생관리에 총력을 투입하고 있다. 인천공항은 연휴 기간 100만 명이 넘는 여행객이 이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23일 오후 1시쯤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는 중국발 항공편들이 연이어 도착했다. 노란색 ‘건강상태 질문서’를 든 승객들이 비행기에서 쏟아져 나오면서 검역관들도 분주해졌다. 인천공항에서는 중국 우한에서 바로 들어오는 직항편에 대해서는 전용 게이트를 설치해 2단계 검역을 하고 있다.

이날 검역과정을 둘러보기 위해 인천공항을 방문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취재진을 대상으로 공항 검역소 직원들이 우한 폐렴 대비 검역 과정에 대해 설명을 가지기도 했다. 김한숙 인천공항검역소 검역1과장이 환자 발생을 가정하고 시연한 검역 과정에 대해서 설명했다.

검역소는 지난해 말 중국에서 ‘우한 폐렴’이 터지자마자 대한항공과 공항공사에 게이트 고정을 요청했다. 우한발 비행기는 월·화, 목·일은 제1여객터미널 11번 게이트로, 월·수·목·일은 제2여객터미널 246번 게이트로만 들어오게 했다.

우한에서 입국하는 승객들은 비행기에서 내리기 전에 ‘질병 자진신고 및 건강상태 질문서’를 작성해야 한다.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에볼라 등 질병 감염 우려가 있기 때문에 질문서 작성 대상국인 오염국가로 지정된 65개국에 최근 우한시가 포함된 것이다.

그리고 우한발 비행기의 경우 검역관들이 게이트 앞에서 모든 승객의 발열 여부를 확인한다. 앞서 20일 국내에서 확진된 ‘우한 폐렴’ 확진 환자도 이 과정에서 감염이 확인됐다.

인천공항 검역소의 한 검역관은 “잠복기가 있을 수 있고, 고열 없이 다른 증상만 있는 경우 증상을 숨겨버리면 검역에서 놓칠 수도 있다”며 “검역으로 모든 환자 유입을 막을 수는 없다. 지역사회의 신고 등도 함께 조화를 이뤄야 완벽한 검역이 이뤄질 수 있다”고 전했다.

인천공항공사도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아낌없이 자원을 투입했다.

공사는 입국장의 소독·살균 횟수를 기존 주 1회에서 주 3회로 늘렸다.

화장실, 유아휴게실, 여행객이 직접 손으로 만지거나 접촉하는 엘리베이터·에스컬레이터·공중전화·음수대 등에는 오전·오후로 하루에 2번씩 에탄올 소독을 하고 있다. 여행객들이 언제나 이용할 수 있도록 곳곳에 손 소독제도 비치했다.

만에 하나 검역 과정에서 의심환자가 발생해 국가 지정 음압병상으로 이송되는 경우, 공항 내 이송 경로는 모두 살균·소독하기로 했다.

또한 우한에서 온 여행객이 한국어·영어로 대화하기 어려운 경우 검역관·역학조사관이 정확한 조사를 할 수 있도록 중국어 통역을 지원한다고 공사는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