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교통상황] 서해안 고속도로 ‘귀성전쟁’ 정체 극심... 저녁 7~8시쯤 해소
[고속도로 교통상황] 서해안 고속도로 ‘귀성전쟁’ 정체 극심... 저녁 7~8시쯤 해소
  • 고예인 기자
  • 승인 2020.01.24 13:47
  • 수정 2020-01-24 13:47
  • 댓글 0

▲24일 오후 1시 요금소 출발 기준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 (출처=한국도로공사)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설 연휴 첫날인 24일 낮 귀성객이 몰리면서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차량이 서행하고 있다.

이날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12시 20분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망향휴게소~천안휴게소 부근, 남이분기점~죽암휴게소, 회덕분기점~비룡분기점 등 합계 길이 82㎞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거북이 걸음을 하고 있다.

서해안 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서평택분기점~서해대교 11㎞ 구간, 당진분기점~운산터널 부근, 동군산 부근~서김제 부근 등 39㎞ 구간에서 귀성객 차량들이 가다 서다를 반복 중이다.

현재 정체가 가장 심한 곳은 천안논산고속도로로, 대부분의 구간에서 평균속도가 시속 20㎞ 미만으로 떨어져 있다. 안성나들목 부근과 서해안고속도로 서평택 분기점 등도 차량들이 제 속도를 못내고 있다.

영동 고속도로 강릉 방향은 마성터널 부근~양지터널 부근, 원주분기점~원주 부근 등 34㎞ 구간에서 정체가 발생했다.

낮 12시 요금소 기준으로 승용차를 이용한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은 하행선 ▲서울~부산 6시간50분 ▲서울~대전 3시간 ▲서울~대구 5시간30분 ▲서울~강릉 4시간 ▲서울~광주 5시간 ▲서울~목포 5시간40분 ▲서울~울산 6시간30분 등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지방 방향 정체가 오후 7~8시께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