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우한 폐렴 대국민 메시지 “정부 믿고 과도한 불안 자제해 달라”
문 대통령, 우한 폐렴 대국민 메시지 “정부 믿고 과도한 불안 자제해 달라”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1.26 16:08
  • 수정 2020-01-26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우한 폐렴' 관련 대국민 메시지를 전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우한 폐렴' 관련 대국민 메시지를 전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과 관련해 “과도한 불안을 자제해 달라“는 대국민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26일 국내에서 세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한 것을 언급하며 “중국 여행객이나 방문 귀국자의 수가 많기 때문에 정부는 설 연휴 기간에도 긴장을 늦추지 않으면서 24시간 대응 체계를 가동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또 “정부가 지자체들과 함께 모든 단위에서 필요한 노력을 다하고 있으므로 국민들께서도 정부를 믿고 필요한 조치에 대해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마실 것을 당부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국민의 불안이 잠식될 수 있도록 질본 중심으로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대처를 지속하되, 범부처 협업과 역량동원이 필요한 사안에 대해서 건의해 주면 최대한 지원을 약속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대국민 메시지’라는 제목으로 입장문을 내고 "저도 질병관리본부장과 국립중앙의료원장에게 전화해 격려와 당부 말씀을 드렸다"며 이렇게 말했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내고 전했다.

이와 관련 한 부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오전 10시 25분부터 37분 동안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과 통화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상황’을 보고받았다”고 설명했다.

한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정 본부장에게 전화해 검역 단계부터 환자 유입 차단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더욱 적극적인 조치를 당부했습니다”라며 “공항, 항만에서의 철저한 검역 필요성을 강조하며 검역대상이 기존 우한에서 중국 전역 방문으로 확대된 만큼 향후 대처에 만전을 기울이도록 당부했습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는 지금까지 3명으로 집계됐다. 현재까지 확진자를 제외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48명이며 이 중 47명은 음성으로 격리가 해제됐고 1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