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당국, 중국 전역 ‘우한폐렴’ 오염지역 지정
보건당국, 중국 전역 ‘우한폐렴’ 오염지역 지정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1.26 22:16
  • 수정 2020-01-26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부터 감시 강화…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사례정의도 확대
국방부·경찰청·지자체 등 추가 검역인원 약 200명 증원
오송 질병관리본부
오송 질병관리본부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발생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외에 중국 전역이 28일부터 검역대상으로 지정된다. 중국 후베이성에서 국내로 입국할 경우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중 하나라도 확인되면 의사환자로 분류돼 격리 조치된다.

26일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의 중국 내 확산으로 국내 유입 가능성이 증대됨에 따라 28일부터 중국 전역을 검역대상 오염지역으로 지정하고 사례정의도 변경해 대응을 강화한다.

제공= 질병관리본부
제공= 질병관리본부

오염지역이란 검역감염병이 발생한 지역으로 검역법에 따라 보건복지부장관이 지정하는 지역을 말한다.

지난 25일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중국 발생자 1975명 중 1052명(53.3%)이 후베이성에서 발생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중국에서 입국하는 모든 여행객은 건강상태질문서를 사실에 맞게 작성해 입국 시 검역관에게 제출해야 한다.

또한 발열 등 유증상자에게는 검역조사를 실시하고 의심되는 환자는 역학조사관의 판단에 따라 즉시 격리하거나 관할 지방자치단체로 연계해 관리를 강화한다.

이를 위해 국방부, 경찰청, 지자체 등으로부터 추가 검역인원 약 200명을 지원받아 배치할 예정이나 중국으로부터 입국 시 소요시간은 대폭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국민들의 이해를 부탁했다.

국내 환자 신고·대응·관리를 위한 사례정의도 변경한다. 사례정의란 감염병 감시·대응·관리가 필요한 대상을 정의하는 것으로, 신종감염병은 병원체 특성 또는 발생양상 변화에 따라 변경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감염환자 발생이 가장 많은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성 방문자는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 중 어느 하나라도 확인되면 바로 의사환자로 분류해 격리조치 된다.

후베이성 외 중국 지역 방문자는 폐렴 진단 시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포함해 격리조치하고 발열과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경우 역학조사관의 판단에 따라 자가격리 또는 능동감시를 통해 관리한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검역대상 오염지역 확대 및 사례정의 변경에 따라 격리 및 감시대상자가 큰 폭으로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각 지자체에서는 선별진료소 및 격리병원 확충, 감시 및 격리 관리 인력 추가 확보 등 필요 인력과 시설을 적극 동원해 지역사회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한편 국내 첫 번째 확진환자는 폐렴 소견이 나타나 현재 치료 중이고 두 번째 확진환자는 안정적인 상태이다.

각 확진환자의 접촉자 45명 중 4명, 75명 중 7명이 조사대상유증상자로 확인됐으나, 모두 음성으로 확인돼 격리해제 됐다.

또한 세 번째 확진환자는 현재 명지병원에 격리 입원 중이며 역학조사 결과는 향후 별도로 안내할 예정이다.

박혜경 질본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조기발견 및 확산 차단을 위해서는 국민과 의료계의 협조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국민들에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국민 행동수칙‘을 준수해 주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의료기관에게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의료기관 행동수칙’ 준수를 재차 당부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