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욱 결승골’ 한국, 사우디 꺾고 2020 AFC U-23 챔피언십 우승
‘정태욱 결승골’ 한국, 사우디 꺾고 2020 AFC U-23 챔피언십 우승
  • 이상빈 기자
  • 승인 2020.01.27 00:09
  • 수정 2020-01-27 00:19
  • 댓글 0

정태욱, 연장후반 8분 헤더 결승골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국가대표팀이 사우디아라비아를 꺾고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AFC 트위터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국가대표팀이 사우디아라비아를 꺾고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한국은 26일(한국 시각)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사우디에 1-0으로 승리했다. 연장전에 터진 정태욱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내면서 마지막에 웃었다.

조별리그 3경기부터 토너먼트 3경기(8강, 4강, 결승)까지 전승하며 이번 대회 가장 빛난 팀으로 남았다. 김학범 대표팀 감독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금메달에 이어 2020 AFC U-23 챔피언십 우승까지 일궈내며 지도력을 증명해냈다.

한국은 7월 일본 도쿄에서 개막하는 2020 도쿄 하계올림픽 축구 본선 진출권도 확보했다.

연장 후반 8분 헤더 결승골을 뽑아낸 정태욱. /AFC 트위터
연장 후반 8분 헤더 결승골을 뽑아낸 정태욱. /AFC 트위터

4-2-3-1 전형을 준비한 한국은 오세훈을 최전방 공격수로 투입하고 2선에 정우영, 김진규, 김진야를 배치했다. 더블 볼란치로 김동현과 원두재가 3선에 섰다. 수비진은 강윤성, 이상민, 정태욱, 이유현이 구성하고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이 꼈다.

한국은 일방적으로 사우디아라비아를 몰아붙였으나 골 결정력 부족에 발목이 잡혔다. 슈팅은 빗맞고 골대를 크게 벗어났다. 여러 차례 위기를 맞기도 했다. 송범근의 볼 처리 미숙이 겹치면서 실점할 뻔했으나 가까스로 막아냈다.

전반전을 0-0으로 마친 뒤 맞이한 후반전에서도 답답한 흐름이 이어졌다. 한국이 일방적으로 경기를 지배하고도 슈팅이 번번이 골문을 외면했다.

한국은 사우디와 전·후반 90분 동안 승패를 가리지 못했다. /AFC 트위터

김 감독은 분위기를 바꾸고자 이동준, 이동경을 교체로 투입했다. 결승전까지 오는 동안 빛을 본 용병술을 다시 한번 활용하기 위해서였다.

후반전까지 공방이 이어졌으나 끝내 골을 터지지 않았다. 경기가 연장전으로 넘어갔다. 연장 전반 15분에도 사우디 골문을 열지 못한 한국은 연장 후반 8분 마침내 결과를 가져오는 귀중한 골을 터뜨렸다.

정태욱이 이동경의 왼발 프리킥을 머리로 받아 넣으면서 열리지 않던 사우디아라비아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이후 끊임없이 공격 일변도로 사우디아라비아를 몰아붙였고 마침내 1-0으로 최종 승리를 거머쥐었다. 한국 축구 사상 최초의 대회 제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