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투표소 대상 ‘인권영향평가’ 실시
수원시, 투표소 대상 ‘인권영향평가’ 실시
  • 김원태 기자
  • 승인 2020.01.27 17:12
  • 수정 2020-01-27 17:12
  • 댓글 0

[한스경제=김원태기자] 수원시가 관내 모든 투표소를 대상으로 ‘인권영향평가’를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인권영향평가는 공공시설물, 정책, 자치법규 등이 시민 인권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고 평가하는 제도로, 앞서 수원시는 2017년 대선을 앞두고 이를 도입했다.
이번 평가는 44개 동 선거관리위원회가 1월까지 관내 모든 투표소(306개)를 대상으로 자체 점검표를 작성하면 수원시 인권센터는 2월10일까지 점검내용을 평가해 ‘2차 현장실사평가’ 대상 투표소를 선정한다.
이후 시민사회단체, 선거관리위원회, 수원시 인권위원회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인권영향평가단이 2월28일까지 현장을 찾아 평가한다.
평가는 ▲투표소 접근성 ▲건축 출입구 ▲건축물 내부 ▲투표소 등 4개 영역 32개 지표를 바탕으로 이뤄진다.
투표소 근처 버스정류장에서 투표소까지 이동하는 길에 있는 보도 턱 등 장애물 여부, 투표소 입구 경사로 설치 여부 등을 꼼꼼하게 살펴본다. 승강기, 휠체어의 건물 내외부 이동 편의성도 점검한다.
시 인권담당관은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구·동 선거관리위원회에 개선을 권고하고 개선 여부를 점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