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2호 영입 원종건, 미투 의혹 제기 “데이트 폭력 당했다”
민주당 2호 영입 원종건, 미투 의혹 제기 “데이트 폭력 당했다”
  • 박창욱 기자
  • 승인 2020.01.28 01:54
  • 수정 2020-01-28 0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종건, 미투 폭로 당해
원종건, 과거 시각 장애인 어머니와 방송 출연
더불어민주당 원종건 씨가 미투 의혹을 제기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원종건 씨가 미투 의혹을 제기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영입한 원종건에 대해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의혹이 불거졌다.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원 씨의 옛 여자친구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가 원씨로부터 데이트 폭력을 당했다는 글을 게재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A씨는 증거로 폭행 피해 사진, 카카오톡 대화 캡처 등을 제시했다.

해당 글은 급속도로 확산했고, 당원 게시판에는 원씨 영입을 재검토하라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본인 이야기를 들어야 하는데 아직 연락이 없다"며 "입장 정리를 위한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성일종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만약 (폭로한) 이 내용들이 모두 사실이라면, 원씨는 여성을 성 노리개로밖에는 여기지 않는 파렴치한"이라며 "민주당은 즉각 원씨 영입을 철회하고 대한민국 여성들에게 석고대죄하라"고 밝혔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페이스북에 "민주당 영입 2호. 미투가 터진 모양"이라며 "내용이 너무 험해서 차마 옮기지 못한다"고 적었다.

한편 원종건 씨는 과거 MBC ‘느낌표-눈을 떠요’에서 시각장애인 어머니와 함께 출연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