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우한 폐렴 30대 여성, 음성 판정…격리 해제
부산 우한 폐렴 30대 여성, 음성 판정…격리 해제
  • 박창욱 기자
  • 승인 2020.01.28 02:43
  • 수정 2020-01-28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우한 폐렴 30대 여성, 음성 판정
부산 우환폐렴 30대 여성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부산 우한폐렴 30대 여성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부산에서 우한폐렴 의심증세를 보인 30대 여성이 1차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28일 뉴스1에 따르면 의심환자 A씨(30대 여성)는 지난 27일 오후 부산대학교 병원으로 이송돼 격리된 이후 판코로나 바이러스 유전자 검사를 받았다.

보도에 따르면 28일 오전 1시30분쯤 보건당국으로부터 A씨의 판코로나 바이러스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확인하고 A씨에 대한 격리조치를 해제했다.

시 관계자는 "우한폐렴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에 병원에 A씨에 대한 격리조치를 해제하도록 권고했으나 발열 증세 등이 완화될 때까지 안정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거주하는 A씨는 설 명절을 맞아 지난 14일 친정을 방문하기 위해 입국했다. A씨는 지난 27일 38도에 가까운 발열증세가 나타나자 이날 오후 4시30분쯤 부산 동래구보건소에 스스로 신고했다.

한편 현재 우한폐렴 의심환자가 전국적으로 속출하고 있다. 최근 강원 원주서 15개월 여아가 의심 증상을 보였으며 이외에도 춘천, 대구 등에서도 의심환자가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