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보공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응체계 본격 가동
건보공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응체계 본격 가동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1.28 12:31
  • 수정 2020-01-28 12:31
  • 댓글 0

감염증 위기경보, ‘주의’→‘경계’ 격상 따라 긴급회의 개최
건보공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경계' 격상 대비 비상대책회의/제공= 국민건강보험공단
건보공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경계' 격상 대비 비상대책회의/제공= 국민건강보험공단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건보공단)이 지난 달 중국 우한(武漢)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의 감염증 전파 가능성이 커져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됨에 따라 비상상황반을 본격 가동하고 나섰다.

28일 건보공단에 따르면 지난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점검회의를 통해 대응체계를 마련했고, 감염증 위기경보 격상에 따라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1차 회의에 이어 28일 현장의 지역본부장이 참여하는 2차 긴급회의를 열어 상황반을 가동하는 등 현장에서 조치해야 할 종합대책을 논의했다.

특히, 건보공단은 국민안전 대책의 일환으로 질병관리본부와 협력해 감염환자 및 접촉자 명단을 제공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확인방법은 요양기관에 방문하는 수진자를 건보공단 홈페이지(www.nhis.or.kr) ‘요양기관 정보마당’에서 ‘해외감염병 대상자’를 조회하는 시스템으로 23일부터 가동해 감염 확산방지와 치료에 도움을 주고 있다.

또한, 건보공단 일산병원에서는 25일부터 선별진료소 및 열화상 감지기를 운영하고 있으며, 외국인 민원센터 3개소에는 모니터링용 열화상 카메라 설치와 전국 지사를 내방하는 민원인에 대해 마스크, 손세정제를 제공해 국민 감염 피해를 최소화해 국민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김용익 건보공단 이사장은 이날 회의에서 “전국의 지사별 현장중심으로 국민과 외국인이 안전할 수 있도록 정부, 지자체, 관계기관과 협력체계를 강화해 상황별 응대 매뉴얼에 따라 신속한 대응체계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예방에 총력을 다하라”고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