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올해 산불 30% 줄인다
경기도, 올해 산불 30% 줄인다
  • 김원태 기자
  • 승인 2020.01.29 11:28
  • 수정 2020-01-29 11:28
  • 댓글 0

[한스경제=김영표기자] 경기도가 올해 산불발생 건수를 전년보다 30% 줄이기 위해 ‘2020년도 산불방지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28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해 건조한 날씨와 여가활동의 증가 등으로 전국 산불 건수의 26%인 172건이 도내에서 발생했다. 이는 2018년도 69건의 약 2.5배에 해당하는 규모다.
원인별로는 소각 행위가 24%로 가장 높았고, 입산자 실화, 건축물 화재 등도 크게 영향을 미쳤다. 특히 건축물이나 산업현장에서 발생한 화재가 인근 산림으로 확대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이에 도는 주요 원인별 대응책을 마련하고 산불진화헬기 20대, 산불진화인력 1천5명을 운영하는 등 산불을 방지하기 위해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산불진화헬기 임차 80억 원, 산불전문예방진화대 운영 142억 원, 산불방지지원센터 4개소 건립 16억 원, 군부대 등 유관기관 장비 지원 5억 원 등 총 272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우선 시·군과 협력해 봄(2.1~5.15)·가을철(11.1~12.15) 산불조심기간과 명절, 주요행사 기간마다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운영한다.
특히 3~4월 대형산불 특별대책기간에는 산불예방 기동단속을 실시한다.
또 산불진화헬기 20대를 시군에 분산 배치해 신고접수에서 현장까지 30분내 도착할 수 있도록 ‘골든타임제’를 운영하고, 산림청, 국방부, 시군과 공동 진화 협력체계를 구축해 산불을 초기에 진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용인시 등 4개 시군에 산불진화인력이 대기하고 진화장비 등을 보관할 수 있는 ‘산불방지지원센터’를 설치한다.
동시에 산불진화차 12대와 기계화 시스템 장비 19세트, 개인진화장비 1655세트 등을 신규로 구입함은 물론, 산불무인감시 카메라 및 감시초소 교체, 무선통신장비 확충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이밖에도 TV, 라디오, 신문·잡지, SNS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시기별, 지역별 맞춤 산불예방 홍보를 하고, 각종 행사장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를 중심으로 캠페인을 추진한다.
김성식 도 축산산림국장은 “2019년 강원도 동해안 산불과 호주 산불에서 볼 수 있듯 산불로 인해 많은 인명·재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수도권은 2500만 인구가 거주하고 있어 산불 피해가 클 수 있다”며 “산불 예방 및 초기진화에 초점을 맞추어 대응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