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불합리한 행정제도 개선할 시정개혁위 출범
용인시, 불합리한 행정제도 개선할 시정개혁위 출범
  • 김원태 기자
  • 승인 2020.01.29 11:24
  • 수정 2020-01-29 11:24
  • 댓글 0

[한스경제=김원태기자] 28일 용인시청 컨벤션홀에서 민주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고 시민 중심의 시정을 구현하기 위해 시정개혁위원회가 출범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을 위원장으로, 시민 전문가, 시의 실·국장, 기관사회단체장, 지역대표 등 35명으로 구성된 위원회는 오는 2022년 6월 30일까지 자치행정, 문화복지, 경제환경, 도시주택, 건설교통 등 5개 분과로 나눠 불합리한 행정제도 개선과 주요 시정 추진 방향에 관한 권고, 건의 및 자문 역할을 하게 된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시민들의 삶의 질이 한 단계 더 높아질 수 있도록 시정개혁위원회가 변화과 개혁의 디딤돌이 되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시정개혁위원회는 위원 위촉식 후 전달하고 각 부문별 분과위원회를 구성해 위원장을 선출하는 등 앞으로의 활동 방향을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