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우려에 마스크, 손소독제 불티... “모두 품절입니다”
우한 폐렴 우려에 마스크, 손소독제 불티... “모두 품절입니다”
  • 고예인 기자
  • 승인 2020.01.29 07:07
  • 수정 2020-01-29 07:07
  • 댓글 0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에 대한 불안감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설 휴 기간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 개인 위생용품 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서울 명동 등지에서는 마스크를 대량 구매하는 중국인들을 쉽게 볼 수 있었고 일부 매장에서는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이 품귀현상을 빚기도 했다.

편의점 CU는 국내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한 20일부터 27일까지 마스크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월 같은 기간 대비 10.4배나 급증했다고 28일 밝혔다.

정부가 손 씻기 등 우한 폐렴 예방수칙을 강조하면서 위생용품 매출도 큰 폭으로 늘었다.

또 연휴 기간(24∼27일)에는 감기약(250.2%)과 해열제(181.8%) 등 안전상비약 매출도 껑충 뛰었다.

GS25에서도 연휴 기간 마스크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는 413%, 직전 주 같은 요일(17∼20일)보다는 350% 늘었다.

손 소독제 매출도 각각 429%와 343% 증가했다.

세븐일레븐에서도 연휴 기간 마스크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6.2배, 손 소독제는 4.5배 늘었다.

전주 같은 요일(17∼20일)과 비교해서는 마스크 매출은 340%, 손 소독제 매출은 222.4% 늘었다.

온라인에서도 연휴 기간 마스크와 손 소독 제품 관련 매출이 급증했다.

옥션에서는 24∼27일 마스크 판매량이 전주 같은 요일보다 2천810%나 증가했고 핸드워시(744%)와 액상형 손 세정제(678%), 손 소독제(2천927%) 판매도 큰 폭으로 늘었다.

G마켓에서는 이 기간 마스크 매출이 전주 같은 요일보다 9천118%나 늘었고 핸드워시(3천545%)와 액상형 손 세정제(1만6천619%), 손 소독제(4천496%) 등도 급증했다.

위메프에서도 이달 24~27일 마스크(KF94) 판매가 전주대비 3213%, 손소독제는 837% 급증했다. 국내 우한 폐렴 첫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1월 20일부터 23일까지는 전 주 대비(1월13~16일) 마스크(KF94) 매출은 196%, 손소독제 매출은 192% 늘었다. 특히 세 번째 네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설 연휴 기간부터 공포감이 확산되면서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찾는 소비자가 급격히 늘었다.

위메프는 마스크 중에서 KF80보다 KF94 모델이 더 잘 팔리고 있다고 밝혔다. KF80 모델은 설 연휴 기간(1월24~27일) 전 주 대비 349% 증가했다. KF94 마스크는 식약처의 허가를 거친 마스크로 평균 0.4μm 크기의 미세먼지 입자를 94% 차단 가능해 황사 및 미세먼지는 물론 전염성 질병까지 차단 가능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