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골목상권 활성화 및 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 체결
신한은행, 골목상권 활성화 및 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 체결
  • 김형일 기자
  • 승인 2020.01.29 11:03
  • 수정 2020-01-29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과 서울신용보증재단이 골목상권 활성화와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해 손을 잡았다./연합뉴스
신한은행과 서울신용보증재단이 골목상권 활성화와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해 손을 잡았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신한은행이 서울신용보증재단과 서울시 골목상권 활성화 및 서울 소재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신한은행은 서울신용보증재단에 150억원을 특별 출연하고 서울시 중소기업육성자금을 이용한 특별운전자금대출을 지원한다. 서울신용보증재단은 신한은행의 출연금을 재원으로 2250억원 규모의 보증서를 발급한다.

특별운전자금대출의 보증료는 연 1.0%로 기존 대비 0.2~0.5%p 저렴하고 대출기간은 최대 5년 대출금리는 최저 연 1% 후반 수준이다. 2250억원의 보증을 통해 총 8000여개의 소기업 및 소상공인이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늘부터 신한은행 영업점과 서울신용보증재단을 통해 특별운전자금대출 및 보증서 발급 관련 상담과 대출 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특별 출연을 통한 금융지원이 서울시 골목상권에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 경제의 활성화와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