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벗은 삼성 그랑데AI...프로젝트프리즘2 성공할까
베일벗은 삼성 그랑데AI...프로젝트프리즘2 성공할까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1.29 14:34
  • 수정 2020-01-29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결합, 사용자 습관 학습해 최적 세탁·건조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부사장)이 29일 삼성 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진행된 '삼성 그랑데 AI' 미디어데이에서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부사장)이 29일 삼성 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진행된 '삼성 그랑데 AI' 미디어데이에서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삼성전자의 프로젝트 프리즘 2로 예고된 ‘삼성 그랑데 AI'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첫 프로젝트가 취향·맞춤 가전이었다면 두 번째 프로젝트는 취향과 라이프 사이클을 더욱 진화한 인공지능(AI)으로 자동 인식, 이를 추천 및 관리해주는 ‘미래형 라이프 가전’이라 할 수 있다.

29일 삼성전자는 서울 삼성 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 마련된 라이프스타일 쇼룸 ‘#프로젝트 프리즘(#ProjectPRISM)’에서 미디어데이를 열고 ‘삼성그랑데 AI’를 소개했다.

그랑데 AI는 온디바이스(On-device) AI에 클라우드(Cloud) AI를 결합해 소비자의 사용 습관과 패턴을 스스로 학습하고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인공지능 세탁기와 건조기다.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부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지난해 선보인 ‘프로젝트 프리즘’의 첫 번째 결과물인 ‘비스포크(Bespoke)’냉장고가 디자인과 감성의 혁신이었다면 그랑데 AI는 인공지능을 통한 소비자 경험의 혁신을 보여주는 제품”이라며 “소비자들이 그랑데 AI를 통해 가사 노동의 부담을 최소화하고 삶의 여유를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그랑데AI는 ▲세탁기 컨트롤 패널에서 건조기까지 조작 가능한 ‘올인원 컨트롤’ ▲세탁코스에 맞는 건조코스를 자동으로 연동해 주는 ‘AI 코스연동’ ▲자주 사용하는 코스와 옵션 등을 기억해 우선순위로 제안하는 'AI 습관기억’▲빨래 무게와 오염 정도를 자동으로 감지해 주는 'AI 맞춤세탁’ 등 차별화된 AI 기능을 제공한다.

또 그랑데 AI는 ▲사용자 맞춤형 서비스뿐만 아니라 ▲안심 위생 ▲강력한 성능 등 소비자들이 세탁기와 건조기에 원하는 요소를 모두 갖췄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생활 가전 사업을 중심으로 다양한 소비자 취향을 담겠다는 의미를 담은 ‘프로젝트 프리즘’을 진행,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으며 성공적인 프로젝트로 평가 받았다.

첫 프로젝트인 맞춤형 냉장고 ‘비스포크’는 지난해 6월 출시 이후 3개월 만에, 매출 기준 삼성전자 냉장고 판매 비중의 65%를 차지해 그 성과를 입증했다.

프로젝트 프리즘2가 냉장고 이외의 가전에 색상을 입히는 정도가 아닐까 예상되기도 했다. 하지만 삼성은 ‘인공지능’이라는 신기술을 내세워, 밀레니얼 세대의 취향과 ‘런드리 라이프스타일’을 더욱 과학적으로 정조준 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아티스트들과 협업한 공간 등을 통해 ‘체험’ 마케팅도 강화할 예정이다.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2020에서 김현석 CE부문 사장은 “가전 쪽 ‘비스포크’는 재미있는 결과”라며 “젊은 밀레니얼 세대들에게 팬덤을 형성해 굉장히 큰 성공을 했다”고 언급하며 기대를 키웠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자사 프로젝트 시리즈의 혁신을 넘어 경쟁업체와의 인공지능 경쟁도 넘어야 할 산이다. LG전자도 내달 국내시장에 한층 더 진화한 인공지능을 탑재한 드럼세탁기와 건조기를 선보인다.

인공지능 DD세탁기는 다양한 세탁물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의류의 양과 재질을 판단해 최적의 세탁 조건에서 인공지능 세탁을 한다.

건조기 신제품은 LG 씽큐 앱에 연동되는 스마트 페어링 기술을 이용해 세탁기로부터 세탁 코스에 대한 정보를 받아 건조 코스를 알아서 설정할 수 있다. 

LG전자는 또한 인공지능을 통해 드럼세탁기와 건조기의 작동상태를 파악해 예상되는 고장이나 필요한 조치 등을 사전에 감지하고 알려주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한편 삼성전자는 LG전자가 먼지 논란을 겪은 지난해 7월 이후부터 국내 건조기 시장 1위(약 60% 추정치)를 줄곧 유지했다고 밝혔다. 

이 기세를 살려 삼성전자가 인공지능을 탑재한 LG전자의 새로운 의류가전과의 격차를 더 넓힐지 올해의 승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