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그룹홈 자립청소년에게 자립키트·핸드북 지급
흥국생명, 그룹홈 자립청소년에게 자립키트·핸드북 지급
  • 권이향 기자
  • 승인 2020.01.29 15:37
  • 수정 2020-01-29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흥국생명 제공
흥국생명이 ‘그룹홈’ 청소년에게 자립키트 및 핸드북을 지급했다. /흥국생명 제공

[한스경제=권이향 기자] 흥국생명이 지난 28일 보호아동시설인 ‘그룹홈’ 청소년 아이들에게 올바른 사회진출 및 자립을 위한 자립키트 및 핸드북을 지급했다고 29일 밝혔다.

그룹홈은 흥국생명이 지난 2013년부터 지원해 온 보호아동시설로 부모님의 학대, 사망, 경제적 곤란 등의 이유로 가정이 해체된 아동에게 일반가정과 같은 주거환경을 제공하는 7인 이하의 생활시설이다.

흥국생명은 이들을 돕기 위해 1인용 책상, 무드등, 요리 및 청소관련 책자 등으로 구성한 자립키트를 준비했다. 핸드북에는 건강, 주거, 취업 등 자립을 앞둔 청소년들에게 유용한 주요 복지 서비스들이 정리돼 있다.

이번에 지원을 받은 그룹홈 학생은 “혼자 생활할 때 필요한 물품으로 구성된 자립키트가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