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엔 ‘해외여행’이 대세…짧은 휴일에도 위메프 해외항공권 예약 급증
설날엔 ‘해외여행’이 대세…짧은 휴일에도 위메프 해외항공권 예약 급증
  • 변세영 기자
  • 승인 2020.01.29 16:19
  • 수정 2020-01-29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항공권 예약 55% 증가…인기 여행지 1위는 세부
여행 외에도 뮤지컬·연극·콘서트 등 공연티켓 지난해 대비 20% 늘어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연휴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여가생활 상품의 매출이 작년 설에 비해 증가했다. / 위메프 제공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연휴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여가생활 상품의 매출이 작년 설에 비해 증가했다. / 위메프 제공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명절이 휴가 개념으로 바뀌면서 짧은 연휴에도 해외로 떠나는 여행객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위메프는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연휴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해외항공권, 공연관람권 등 여가생활 상품의 판매가 지난해 설(2019년 2월 3~6일)에 비해 모두 증가했다고 밝혔다.

먼저 위메프투어에 따르면 설 연휴에 출발한 해외항공권 예약자 수는 55% 증가했다. 지난해에 비해 설 연휴가 하루가 짧았음에도 해외로 떠난 여행객이 늘어난 것이다.

여행지로는 짧은 기간에 다녀올 수 있는 동남아가 대세로 떠올랐다. 인기 여행지 TOP5는 필리핀 세부, 베트남 다낭, 미국령 괌, 베트남 나트랑, 태국 방콕 순이었다.

특히 베트남 나트랑행 항공권은 지난해 설에 비해 예약자가 692% 급증했다. 상대적으로 거리가 가까운 중국과 일본 지역은 각각 '우한 폐렴'과 불매운동 여파로 순위권에서 빠진 것으로 예측된다.

여행뿐만 아니라 문화생활 카테고리 매출도 덩달아 증가했다. 뮤지컬, 연극, 콘서트 등 공연 티켓 판매는 20% 늘었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서울, 뮤지컬 ‘아이다’, 뮤지컬 ‘보디가드’ 순으로 판매가 가장 많았다. 워터파크·스파·스키장 이용권도 작년 설 연휴와 비교해 매출이 19%나 증가했다.

위메프 관계자는 “명절에 차례를 간소화하거나 생략하고 가족들과 문화생활을 즐기며 여행을 떠나는 추세”라면서 “다양한 단거리 해외 노선이 신설되면서 올해 설과 같은 짧은 연휴 기간에도 해외로 떠난 고객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