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ML 스프링캠프 떠난 김광현 "선발 경쟁? 실력으로 보여줄 것"
첫 ML 스프링캠프 떠난 김광현 "선발 경쟁? 실력으로 보여줄 것"
  • 이정인 기자
  • 승인 2020.01.31 11:21
  • 수정 2020-01-31 11:24
  • 댓글 0

31일 출국 전 취재진과 인터뷰 하는 김광현. /연합뉴스
31일 출국 전 취재진과 인터뷰 하는 김광현.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미극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첫 시즌을 맞는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스프링캠프에 돌입한다.

김광현은 3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미국 플로리다로 출국했다. 전 소속팀 SK 와이번스의 플로리다 비로비치 스프링캠프에 합류해 일주일간 몸을 만들 예정인 그는 이후 세인트루이스 스프링캠프지인 주피터로 이동해 팀 훈련에 합류한다.

출국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김광현은 “이렇게 많은 분이 오실 줄 몰랐다. 메이저리그는 역시 차원이 다르다”고 너스레를 떤 뒤 “미국에서 아직 야구를 시작도 하지 않았는데, 이렇게 많은 관심이 살짝 부담스럽기도 하지만 더 잘해서 더 많은 관심을 받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지난 시즌이 끝난 뒤 SK의 지원을 받아 메이저리그 무대에 재도전한 김광현은 지난해 12월 포스팅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세인트루이스와 2년간 보장금액 800만 달러에 계약했다. 투구 이닝 등 성적에 따른 인센티브가 해마다 150만달러씩 총 300만달러로 계약 총액은 최대 1100만 달러에 이른다.

미국 현지 언론은 김광현의 선발 로테이션 진입을 예상하고 있다. 세인트루이스 구단은 김광현이 4~5선발 혹은 불펜 요원으로 활약해주길 기대하고 있다. 김광현은 "신인 때 생각이 많이 난다. 신인 때도 많은 관심을 받았고 부담감으로 작용해 경기력에 안 좋은 영향을 주기도 했다"면서도 "지금은 세월도 많이 흘렀고 관심도 많이 받아봤다. 이제는 이런 것도 즐길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 실력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광현은 "어떤 것도 믿지 않고 내가 할 것만 하면 된다고 생각한다"며 "최대한 신인 같은 마음으로 제로부터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가려고 한다. 제로에서 시작하겠다"고 했다. 이어 그는 "두 달 간 푹 쉬어서 몸 상태도 괜찮다. 무조건 가서 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제부터 시작이다. 스프링캠프부터 잘 소화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선발 경쟁에 대해서 그는 "캠프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주느냐에 따라서 선발이 될지, 중간이 될지가 결정될 것 같다"며 "최대한 선발로 들어갈 수 있게 하겠다. 제일 자신 있는 게 선발이고 여태까지 해온 게 선발"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어 김광현은 "선발로 결정되면 선발 로테이션을 거르지 않고 공을 던지는 게 첫 번째 목표"라고 밝혔다.

김광현은 이달 초 일본 오키나와로 넘어가 류현진(32) 등 선후배들과 함께 훈련하며 새 시즌 준비에 열중했다. 김광현은 "2월 22일이 첫 시범경기라고 통보를 받았다. 그에 맞춰 일본 오키나와에서 하프피칭까지 했다. 2월 22일 첫 경기할 때 1∼2이닝 정도는 던질 수 있도록 몸을 만들려고 한다"고 전했다.

메이저리그 첫 시즌을 맞는 김광현은 금의환향을 꿈꾼다. "시즌을 마치고 돌아왔을 때도 다시 많은 취재진 앞에서 인터뷰하고 싶다. 그 말은 어느 정도 성적을 거뒀다는 뜻이다. 나만의 희망 사항"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