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아나운서, 이혼 후 재혼…"형제 나이 차이 20년"
이재용 아나운서, 이혼 후 재혼…"형제 나이 차이 20년"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2.01 17:10
  • 수정 2020-02-01 17:10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이재용 가족이 혈연을 넘어선 가족간의 정을 보여줬다.

31일 방송된 MBN ‘모던 패밀리’ 48회에서는 이재용-김성혜 부부가 재혼이라는 가정의 틀 안에서 벌어지는 일상과 고민을 함께 나누는 모습으로 깊은 감동을 안겨줬다. 특히 김정난은 자신의 경험담을 들려주며 이재용, 최준용 가족에게 따뜻한 조언을 건네 진정성을 더했다.

이날 방송분은 평균 시청률 2.5%(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집계 기준), 분당 최고 시청률 3.2%를 기록했다. 또한 출연자들의 이름이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는 등 폭발적인 화제성을 입증했다.

방송인 이재용은 재혼으로 얻은 늦둥이 아들 이태호 군의 여덟 번째 생일을 위해 고군분투했다. 50대 중반의 나이지만 아내와 함께 유치원으로 출동해 아들이 가장 좋아하는 캐릭터인 ‘스타 워즈’ 다스 베이더 분장을 했다. 하지만 태호 군은 단번에 아빠임을 알아채 이재용을 허무하게 했다.

저녁에는 태호 군보다 스무살 많은 큰 형 이지호 씨가 찾아와 선물과 케이크를 안겨줬다. 이지호 씨는 MBC에 근무 중인 이재용의 큰 아들로 태호 군과 정답게 놀아주지만 새어머니인 김성혜 씨에게 별다른 호칭을 하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지호 씨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두 분이 연애를 하실 땐 ‘아줌마’라고 불렀는데 결혼하신 뒤에는 그렇게 부르기 뭐해서 고민했다. 그런데 타이밍을 놓친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에 대해 김성혜 씨는 “호칭은 크게 중요하지 않다. 언젠가 불러주겠지 하는 기대는 있다”며 웃었다.

온 가족은 정겹게 식사를 하다가, 과거 재혼 전후의 추억을 떠올렸다. 당시 이재용은 큰 아들에게 미안한 마음에, 재혼 직후 닥친 ‘위암’ 판정 소식도 알리지 않았다고. 이지호 씨가 고3 수험생일 때라, 일부러 수술 날짜를 수학능력시험 뒤로 미루었던 것. 가족이기에 때론 서로에게 상처를 주지만, 자신만의 방식으로 서로를 위하는 모습이 감동을 안겨줬다.

사진=MBN 방송 화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