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그룹차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지원
신한금융, 그룹차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지원
  • 권이향 기자
  • 승인 2020.02.02 10:22
  • 수정 2020-02-02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권이향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종합지원대책을 수립해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계열사별로 살펴보면 신한은행은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에 대한 신규 대출규모를 대폭 늘릴 예정이다. 기존 대출의 상환 일정을 유예하고 연기/대환 시 금리를 최대 1.0%포인트까지 감면할 계획이다.

국내 피해기업 지원뿐 아니라 신한중국법인을 통한 현지 교민 및 한국 기업에 대한 지원 방안도 모색한다.

신한카드는 민간소비위축에 취약한 소상공인을 위해 다각적인 지원 계획을 수립했다.

연매출 5억원 이하 영세가맹점 232만개를 대상으로 ▲2~3개월 무이자 할부서비스 지원 ▲마이 숍(MySHOP) 상생플랫폼을 통한 통합마케팅 지원 ▲빅데이터를 활용한 소비영향 분석 지원 ▲가맹점주 사업자금대출 이자율 인하 등을 실시한다.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는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고객을 대상으로 보험료 및 보험계약 대출이자를 최장 6개월 간 납입 유예하고 보험료 미납으로 인한 계약 실효를 방지하는 특별 부활제도를 도입한다.

아울러 전월 대비 매출이 하락한 서비스업, 요식업 사업자를 대상으로 소호(SOHO)사업자대출 금리도 우대할 예정이다.

제주은행은 관광, 숙박, 음식 등 타격이 예상되는 도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업체당 최대 3억 한도로 신규대출을 지원하는 한편, 재무, 세무, 마케팅, 경영진단 등 금융컨설팅도 제공한다.

신한저축은행도 음식업 및 숙박업을 중심으로 만기연장, 금리조정, 상환방식 변경 등 고객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을 할 예정이다.

비(非) 금융 지원 측면에서는 전그룹사가 합심해 ‘원 신한CSR(One Shinhan CSR)’을 펼칠 계획이다.

먼저 노인·아동·장애인·저소득가정 등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총 20만개의 마스크를 배포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영업점을 방문하는 고객들의 감염병 예방을 위해 객장 내 코로나 바이러스 안내문을 설치하고, 창구마다 손 세정제를 상시 비치할 예정이다.

신한금융관계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국민의 우려가 큰 상황에서 책임 있는 기업시민으로서 역할을 다하고자 그룹 차원의 종합지원대책을 마련하게 됐다”며 “전 그룹사가 함께 하는 신한의 따뜻한 금융이 안타깝게 피해를 입은 기업과 고객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