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확진환자 3명 추가…국내 총 15명
'신종코로나' 확진환자 3명 추가…국내 총 15명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2.02 10:23
  • 수정 2020-02-02 10:30
  • 댓글 0

우한 교민 1명 포함…나머지 교민 367명 음성 판정
오송 질병관리본부
오송 질병관리본부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신종 코로나) 확진환자가 3명 추가돼 확진자 수가 15명으로 늘어났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일 오전 9시 기준 신종 코로나 확진환자가 전일보다 3명 추가됐다고 밝혔다.

13번째 환자는 28세 남성 한국인으로 지난달 31일 임시항공편으로 1차 귀국한 입국 교민 368명 중 1명으로 파악됐다. 질본은 1차 입국교민 전수 진단검사 과정에서 이 남성의 이상증세를 확인하고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 조치했다.

질본 관계자는 “국내 입국 시 증상을 호소했던 18명을 포함해 나머지 1차 입국 교민 367명은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14번째 환자는 40세 여성 중국인으로 확인됐다. 이 여성은 전일 확진된 12번째 환자(48)의 가족으로 자가격리 중이었다.

15번째 환자는 43세 남성 한국인으로 지난달 20일 중국 우한시에서 국내로 들어와 능동감시 대상자였다. 질본은 “전날부터 경미한 감기증상을 호소해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