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미군기지 주변 지하수 오염도 조사한다
의정부 미군기지 주변 지하수 오염도 조사한다
  • 김원태 기자
  • 승인 2020.02.04 08:22
  • 수정 2020-02-04 08:22
  • 댓글 0

경기도, 도민 안전확보와 불안감 해소 위해

[한스경제=김영표기자] 최근 주한미군 기지 지하수에서 발암물질이 나왔다는 언론보도가 나오자 경기도가 도민들의 안전을 확보하고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오염도 조사를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앞서 언론에서는 미 국방부가 2018년 3월 발간한 보고서를 인용, 국내 미군기지 5곳의 지하수에서 기준치(70ppt)의 최대 15배를 초과하는 과불화화합물(PFOA, PFSO)이 검출됐다는 보도를 한 바 있다. 이 중 도내 소재 미군기지는 의정부에 위치한 캠프 레드클라우드, 캠프 스탠리 2곳이다.
이에 도는 의정부시, 환경NGO단체와 오는 6~7일 의정부시 소재 미군기지 2곳 주변의 지하수 관정을 대상으로 ‘민관 합동 오염도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조사 대상은 해당 기지 100m 이내 관정 18곳 중 실제 생활용수나 음용수로 사용 중인 것이 확인된 10곳과 100m 밖 관정 3곳 등을 포함해 총 13곳이다.
도는 해당 관정으로부터 시료를 채취,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해, 과불화화합물 농도를 분석할 예정이다.
조사결과에 따라 먹는물 수질감시 기준을 초과한 관정에 대해서는 사용금지 및 정화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역주민의 안전을 위해 주기적으로 미군기지 주변지역에 대한 환경오염 모니터링 활동을 벌일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삶이 안전한 경기도를 실현하는 것이 민선7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공약인만큼, 철저하고 정밀한 조사를 통해 도민들의 걱정을 덜고 안전한 환경을 만드는데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