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지난해 삼성전자 배당금 3538억원… 이재용은 595억원
이건희, 지난해 삼성전자 배당금 3538억원… 이재용은 595억원
  • 김창권 기자
  • 승인 2020.02.03 15:16
  • 수정 2020-02-03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수 일가 지난 10년간 배당금으로만 2조원 넘겨
이건희 삼성 회장 / 사진 = 연합뉴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연합뉴스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국내 주식부호 1위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 2010년부터 10년 간 삼성전자에서 받은 배당금은 1조4000억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가 2010년부터 10년 간 이건희 회장 일가의 삼성전자 배당금 현황 조사를 분석한 결과 이 회장은 조만간 2019년분 배당금을 3538억원 받는다.

지난해 삼성전자 보통주 1주당 배당금은 1416원, 우선주는 1주당 1417원으로 책정됐다.

이 회장은 보유한 보통주 2억4927만3200주로 배당금 3529억원, 우선주 61만9900주로 8억원을 더해 총 3538억원 규모를 받는다.

이 회장은 삼성전자 배당금에 더해 삼성생명에서는 배당금 1100억원, 삼성물산에서는 108억원을 받아 지난해 배당금을 총 4700억원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 간 이 회장은 삼성전자 주식으로 1조4563억원의 배당금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연 평균 배당금은 1456억원에 달한다.

부인인 홍라희 전 리움 관장은 삼성전자 주식으로 지난해 766억원, 아들인 이재용 부회장은 595억원 정도의 배당금을 받는 것으로 파악됐다.

총수 일가가 삼성전자에서 받은 배당금 액수는 지난해 4900억원 규모로, 전년에도 같은 수준이었다.

삼성전자 주가 변동에 따라 2010년에 배당금 499억원에서 2011년 274억원으로 확 떨어졌다가, 이후에는 2013년 714억원, 2015년 1049억원, 2017년 2024억원, 2018년 3538억원으로 해마다 증가했다.

같은 10년동안 홍 전 과장은 3156억원, 이 부회장은 2448억원을 받았다. 이에 총수 일가의 10년 간 삼성전자 배당금은 2조168억원 수준이다.

한편 삼성전자 지분을 5% 넘게 보유하고 있는 국민연금은 지난해 8865억원을 배당금으로 받으면서 지난 10년 간 벌어들인 배당금은 3조5007억원으로 2조원대인 이 회장 일가의 금액보다 약 1조원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